보호 & 입양활동 소식

귀가 멀어버린 백구

“귀먼 백구, 지금은? “ 귀가 들리지 않는 듯 한 번 누워 버리면 그냥 쿨쿨 깊은 잠이 들어버리던 백구, 많은 분들이 그곳은 위험하다고 걱정을 해도 백구는 길바닥에서 잠도 잘 자고 도로를

학대받던 요요강아지 이제 축구를 한다

다롱이가▶️요요 강아지 학대 영상😔이 알려지며 많은 분들이 공분하였던 사건 ▶️케어에 의해 구출되었고 ▶️ 이제 행복한 가정을 만나 ‘봄이’ 가 되어 여러분께 새해 영상을 보내 왔어요! 가슴 줄( 하네스 ) 만

누렁이들이 한복을 입었어요

계양산 누렁이들, 그곳의 개농장에서 나온 개들 아직 그 땅을 벗어나지 못하고 그 좁은 곳에서 지내는 개들을 일년 열두달 매일 같이 지키는 개들의 오빠와 형아들이 있습니다. 한 여름 폭우가 내릴 때도

트럭 밑 쇠상자를 탈출한 그 백순이 맞나?

“ 저, 알아 보시겠어요? “ 트럭 밑 쇠상자에 살던 백순이가 넓은 공간에서 뛰어놀며 마음의 두려움을 털어내고 몸의 문제를 좀 더 잘 살펴보기 위해 반려동물 교육기관에 입소 했다는 소식 알려드렸지요. 그런데

강아지 요요 동물학대 다롱이가 입양을 갔어요

“강아지 요요 학대, 다롱이가 입양을 갔습니다!” 다롱이는 ‘ 봄이 ’ 라는 새 이름을 얻었고 ‘ 바람 ’ 이 라는 듬직한 형아를 얻었으며, 그렇게 ‘봄 •바람’이 되어 마치 진짜 집으로 돌아간

지자체가 사살하려던 들개들, 행복한 여정이 시작되다

발이 절단된 들개 한 마리를 구하고자 했지만, 사이좋게 무리지어 다니던 들개들은 뜻밖에도 모두, 우르르, 한꺼번에, 덫 안으로 들어와 주었습니다. 발 없는 ‘장미’ 라는 개를 낙오시키지 않고, 자신들의 목숨이 위협을 받으면서도

돼지에게 개량 한복 입히기

🐷조나단 리빙스턴이 개량한복을 입었어요🐽 한복 디자이너 분께서 우리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멋진 개량한복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농장돼지의 피부는 매우 민감합니다. 여름엔 반드시 진흙 목욕을 해야 하고 겨울엔 추위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주어야 합니다.

강아지 요요라는 슬픈 검색어의 주인공 다롱이 근황

슬픈 검색어 ‘강아지 요요’라는 단어로 유명해진 다롱이 근황 ✌️ 오늘은 다롱이 영상 보고 함께 웃으세요! 다롱이는 구조한 활동가의 집에서 임시보호 중입니다. 글쎄, 임보 누나의 껌딱지가 되어 버렸지 모예요.😂 다롱이는 나이

마당개들에게 새해 선물을!

<새해맞이 선물을 주고 왔어요> 여러분의 성원 덕에 따뜻한 선물을 주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개농장 및 도살장 철폐를 위한 프로젝트 조직 와치독은 제보로 발견한 곳이 도살장이나 개농장이 아니란 것을 알았지만 그 개들이

프라이팬을 물고 리트리버는 웃고 있었다

“음식물 쓰레기가 담긴 프라이팬을 물고 반갑다며 웃고 있었습니다…” 리트리버를 기르는 분들만 알고 있는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리트리버 녀석들은 반가우면 입에 뭔가를 물고 다가와 엉덩이 춤을 추며 온 몸으로 반가움을 표현한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