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아프고 위급했던 각각의 시골개 사연 속 개들이 지금은 달라져 가는 중이예요

“저희들, 기억 하세요?”

수로에 빠지고 동네 개들에게 물리던 아기 강아지 마일로는 천방지축 깨발랄 장난꾸러기, 배변완벽 •앉아 기다려 잘하는 천재견으로 거듭나는 중이고요.

️8년간 문도 없는 쓰레기 장에서 혼자 감금되어 버텨오던 오로라는 Run에 온 후 너무너무 좋아서 잔디에 나오기만 하면 ‘끙끙끙’ . 100이면 100 이름을 부르면 너무 좋아서 달려오지만 막상 와서는 사람과 뭘 해야 할 지 몰라 해요.

한 번도 사람의 손길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예요.

코코는 누가 리트리버 아니랄까 봐 그러는지 장난감을 덥썩 물고 다녀요. 런에 도착하자마자, 켄넬에서 나오자마자 발견한 장난감 . 먹는 것보다 더 반가웠던 그 장난감. 창고지킴이로 살면서 입 안에 가득 물 수 있는 장난감이 얼마나 그리웠을까요? 영상을 보시고 오늘 아침, 이 세 아이들에게 댓글을 남겨 주세요~

그리고 Run에 봉사 오세요! 아이들은 몸과 마음 모두 회복 중

그리웠던 사랑 듬뿍 받는 중.

️ 50 아이들의 ( 항공료) 입양기금 -목표 3천만원: 351-1213-5576-83 농협(독드림)

회원되기 https://link.inpock.co.kr/carekorea

️봉사활동 https://linktr.ee/run_x_care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