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 & 구조활동 소식

“ 건강할 리 없었다. 복막염으로. 모두 죽었을 것. “

-구조되지 않았다면 철장에 갇혀 모두 죽었을 번식장 고양이들 – 건강했던 것이 아니었습니다.육안으로 보기에 피부나 눈 질환 귀진드기 외에 큰 질병은 없었을 것으로 보였던 녀석들은 대부분 복막염이었고 신부전을 앓는 녀석들도 발견되었습니다.

< 긴급> 유리에 꽉 낀 채 탈진되어 죽어가는 아기 고양이

안산의 한 관광호텔 , 고정된 두겹의 유리 사이에 고양이가 끼어 옴짝달싹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열리는 창문 틈이었다면 구조가 어렵지 않을텐데 보이는 곳은 붙박이 유리입니다. 어떻게 저 틈으로 떨어졌는지 알 수 없지만

“무사해 다행이야!”

https://www.instagram.com/tv/CQfjplIHyA_/?utm_source=ig_web_copy_link 케어 구조팀은 오늘 서울 지하철 역 엘리베이터 벽 안에 갇혀 며칠 째 울며 나오지 못한다는 제보를 받고 바로 달려갔습니다. 지자체에서도 구조해 주지 않는다하고, 어려 보이는 고양이의 울음소리를 들은 시민들이

“ 엘리베이터 벽 안에 고양이가 갇혀 있다.”

케어는 당근마켓에 올라 온 제보를 메일로 받고 구조팀이 현장으로 가고 있습니다. 고양이는 좁은 틈만 있어도 들어갈 수 있는 신체적 특성 때문에 종종 위험한 공간에 갇히거나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며칠동안 갇혀

부천 고양이 번식장 구조활동 현장 라이브

오늘 커피 한잔 값 아껴 고양이 번식장 하나를 함께 없애 주세요! 릴레이 3천원 모금💜😺🙌350-910009-40504 (하나은행 ) 케어입금시 입금자명 옆에 코드번호 35” 를 (예: 홍길동 35)를 표시해 주세요! #위기의동물곁에케어가있습니다#케어

<가두어진 고양이들의 삶>

가두어진 고양이들이 있습니다.아니 가두어진 채 태어났습니다.좁은 방 한 칸. 그 안의 또 좁은 철장 안이 이들이 태어나 살아가는 곳입니다. 바깥세상을 본 적은 없습니다. 햇빛이 무엇인지 알 수 없습니다. 그저 주는

고양이 번식장 폐업, 남은 고양이들 구하기 동참 호소!

밀집된 옛 주택가 골목 안, 작은 마당이 있는 집. 그리고 허름한 문간방 하나.나무문을 여니 비닐이 커튼처럼 여기저기 둘러쳐있고 비닐을 젖히니 그 작은 문간방 내부가 보입니다.작은 방안의 벽은 온통 빼곡히 묘사가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도살장”

케어가 추적하고 초복, 중복, 말복 내내 새벽에 이루어지는 도살의 현장을 기습하여 그 실태를 폭로 했던 태평동 도살장의 모습입니다. 여러 점포들이 입점하여 하루에도 수백 마리를 도살하던 곳이었고 도살된 사체들은 경기도와 서울

도살장의 남은 그들!

지난 토요일, mbc 실화 탐사대에서 방영한 영천의 소규모 도살장을 본 많은 시민들은 경악했습니다. 여전히 대한민국 구석, 곳곳에는 이렇게 무엇인지 외부에서는 알 수조차 없는 도살장들이 존재하고 있으며 크든 작든 닥치는대로 동물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