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

동물의 시선으로 행동합니다.

고통받는 동물에게 달려갑니다.
학대받는 동물에게 달려갑니다.
학대하는 사람에 맞서 싸웁니다. 고발하고, 학대의 현실을 폭로합니다. 그 현실을 낳는 법과 사회구조, 그리고 그 개혁을 말합니다.

동물들이 뛰어노는 세상을 꿈꿉니다.
그 꿈이 행동하게 합니다.
그 꿈이 고단한 싸움의 현장에서 우리를 배양합니다.


케어는 2002년 동물사랑실천협회라는 이름으로 시작되었습니다.

20년 가까운 시간, 깊은 산골, 대한민국 최남단, 화재로 인한 재난현장, 폭격으로 인한 전시 상황 등 참혹한 고통을 당하는 동물들 곁을 지켰습니다. 동물보호법상 학대의 정의를 확장하고 벌금의 상향조정과 징역형 신설, 동물보호감시제도, 지자체 동물보호소의 시설 기준 마련 및 직영화, 강아지 공장의 허가제 요구 등을 하였습니다.

케어 회원들이 이루어낸 빛나는 성취입니다.
그러나 놀이하는 동물들의 세상은 아직 저 멀리 있습니다.


지금, 케어의 회원이 되어 함께 꿈꾸고 함께 행동합시다.



2021년 7월 3일

케어 대표 김영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