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잔인한 기사 ”

닭의 아기들인 병아리 2만 마리 이상이 오늘 낮 불에 타서 죽었습니다.한 언론의 기사에서는 이 사건을 다루었는데요. 동물의 끔찍한 죽음을 매우 무감각하게 ‘ 재산피해’ 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그리고 뒤이어 ‘ 다행히’ ‘

올해 초, 케어가 제보받아 신고했던 이 사건, 기억하시지요? 개가 묶인 줄 몰랐다는 주인의 항변으로 인해 결국 혐의없음으로 불송치되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10505080034626 내달리는 차량에 무려 5km를 줄에 묶여 끌려가던 개는 결국 죽었지만 현행 법은 동물을 보호하는데 여전히 부족했습니다. 금번 불송치건과 관련하여 가장 중요하게 짚어져야 할 것은 ‘현재 동물의 지위와 관련하여 민법개정이

“ 오늘 밤 10시45분 세.나.개 /본방 사수”

철거되는 개농장의 남은 개들 모두를 고군분투하며 살리고 있는 이야기가 오늘 밤 방영됩니다. 십수 년간 이어오던 계양산 롯데 회장 소유 부지의 개농장 출신 개들 . 그 개들 250여 마리를 케어는 그

[기사] 죽어서야 벗어나는 곳. 살려서 데리고 나오고 싶다.

-번식농장에 의한 동물미용학원의 실태- “이어 아픈 개들을 실습견 삼아 미용하는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그는 “종양이 다리만큼 커져 서기도 힘든 아이(를) 무조건 세워서 미용하라고 했다”며 “눈 속이 다 찢어져 실명한

[연합뉴스] ‘어차피 죽을 텐데’…유기견 ‘개장수’에게 넘기려 한 동물병원

해당 병원, 지자체 동물보호센터 위탁 운영…현장서 적발돼 폐쇄 조처 (광양=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동물보호센터 운영을 위탁받은 동물병원이 유기견을 ‘개장수’에게 넘기다가 적발됐다. 13일 광양시와 동물권단체 ‘케어’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께

[뉴스1] 고양이 상습학대’ PC방 업주 ‘벌금 700만원

고양이를 상습적으로 학대한 남성이 구약식 벌금형을 받았다. 23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과 동물권단체 케어에 따르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경기 고양시의 한 PC방 업주 A씨가 구약식 벌금 700만원형을 받았다. A씨는 지난해 10월

[인사이트] 케어 “체고 40cm 입마개 의무화 적극 반대한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1월 18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반려견 안전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관련 단체들로 TF 를 구성, 의견을 수렴하여 결정하였다고 하나 이 회의에 직접 참여한 동물권단체 케어와 당시 회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