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TV] 질병없는 돼지 살처분

동물권단체 케어와 한국동물보호연합은 지속적으로 생매장을 감시하고 이를 지키지 않는 정부와 지자체에 문제제기를 해왔습니다.

그 결과 연천군에서 진행한 예방적 살처분의 가스사는 5~20분사이에 돼지들이 절명하는 걸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농도를 제대로 맞추었다면 5분이면 되는데, 비교적 긴 시간이 소요되는 것은 분명 개선해야 할 사안입니다.

돼지들은 가스사되는 십수분 동안 비명을 크게 질러댔습니다. 또 가스사 하기 전, 심한 폭력적 행위로 돼지들을 몰아가는 모습이 확인되었고 이를 통제하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멀리서 현장을 지켜보던 활동가들에게 용역직원들이 다가와 강압적인 태도로 감시를 제지하기도 하였습니다.

문제는 또 있습니다.

거점방역 외에는 농가 주변에는 어떠한 통제도 없어서 누구나 살처분 현장에 다가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방적 살처분이라도 법과 SOP를 준수하도록 용역업체를 관리, 감독해야 할 책임은 지자체에 있습니다. 또한 가스사 한 돼지들의 사체는 다른 지역의 랜더링 업체로 이동한 다음 소각된다고 합니다.

열병에 걸리지 않은 돼지 사체라할지라도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여 처리한다는 점을 보면 예방적 살처분이 얼마나 명분없는 것인지를 알 수 있게 합니다.

오로지 돼지를 ‘상품’ 으로만 보는 인간중심적 사회, 경제 구조 때문일 것입니다.

돼지를 소비하는 행위는 전염병을 지속적으로 발병, 변이, 확산케할 것이며 소중한 예산 낭비와  동물권의 심각한 침해는 반복될 것입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