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입은 고양이 나리, 입양 가다!

 

얼굴에 심한 화상을 입은 고양이 ‘나리’를 기억하시나요?

구사일생으로 삶의 기회를 얻은 나리는 3개월간 치료를 받았습니다.
토치로 얼굴이 녹아버린 나리의 얼굴에 새살과 새털이 났습니다. 흉측해진 몰골에 입양가는 것은 치료가 다 끝나야만 가능할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나리의 담당 수의사 선생님이 “아픈치료를 잘 받아낸 나리가 마음에 쓰였어요”라며 입양 의사를 밝혔습니다.

오늘 본 나리는 사람의 학대로 인해 죽을 뻔 했음에도, 사람을 보면 그릉그릉 소리를 내며 반겨주는 애교쟁였습니다.

하지만 갈길이 멉니다. 경찰의 철저한 수사에도 불구하고, 증거와 목격자가 없어 학대자를 찾지 못했습니다. 이는 명백한 길고양이 혐오범죄입니다. 길고양이가 혐오받지 않는 세상을 위하여 케어는 길고양이 인식 개선에 힘쓸 것이며, 억울한 나리를 위해 끝까지 범인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3 Responses

  1. 감사합니다~수의사 쌤이 입양해 주신다니 든든하네여!! 나리야 이제 아플 걱정 없겠다!
    수의사 쌤이 가족이나까~~ 앞으론 행복하기만 하렴!!!

  2. 진짜 천사 같으신 수의사 선생님이시네요~!! 치료도 해주시고 직접 키우시겠다고도 하시고..나리가 맘이 놓이고 더 건강해질 거 같아요 나리야 ~!! 오래 건강하게 살아~!!!♥

  3. 현재의 대한민국에서 동물에 대한 학대자는 못찾는건지 안찾는건지…
    찾을 의지가 없어 보이는건 저만일까요?
    사람 학대는 거의 100% 검거율을 보이면서
    동물학대에 대한 강력한 처벌 의지가 결국 사람 학대도 줄일 수 있는건데….ㅠ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