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올가미에 목이 잘릴 뻔한 백구똘이의 수술이 시급합니다!

올가미에 목이 반쯤 잘린 백구똘이

“개가 올가미에 걸려 목이 반쯤 잘린 거 같아요!”

한파가 심한 지난 1월 말 동물권단체 케어에 긴급한 제보 전화가 도착했습니다. 다급한 목소리로 구조 요청을 해온 사람은 경기도 양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케어의 회원이었습니다. 회원은 쇠줄 올가미에 걸린 백구 한 마리가 매우 고통스러운 모습으로 돌아다니고 있으며, 쇠줄 올가미가 목을 파고들어 피부가 벌겋게 벗겨져 있어 구조가 시급해 보인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케어 구조대는 제발 살아만 있어달라는 바람과 걱정을 안고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어린 것이 애비 살리겠다고 매일 피고름을 핥아주는데…사람보다 낫죠.”

올가미에 걸린 백구는 2년 전부터 동네 야산에 살며 마을로 내려와 사람들이 주는 음식을 받아먹으며 살던 개였습니다. 사람을 경계하던 처음과 달리 마음을 열기 시작한 백구는 언제부턴가 아들 백구 한 마리를 데리고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동네 아저씨 몇몇이 백구 부자를 잡아먹기 위해 야산 길목에 올가미를 놓은 것이 화근, 결국 아빠 백구가 올가미에 걸려들고 말았습니다. 천신만고 끝에 도망쳤지만 아빠 백구가 발버둥칠수록 목에 끼인 쇠줄이 조여들면서 피부 속으로 파고들었습니다. “꺼엉..꺼엉…” 신음소리를 내며 고통스러워하는 아빠 백구를 위해 아들 백구는 연약한 이빨로 올가미를 물어뜯고 목덜미 피고름을 일일이 핥아냈습니다. 그리고 마을로 내려와 먹이를 물어 나르며 아빠 백구를 보살피기 시작했습니다. 동네 사람들은 애비를 정성스럽게 보살피는 아들 백구의 정성에 “사람보다 백배 낫다“며 안쓰러워했습니다.

백구 부자, 두 번의 시도 끝에 케어 품에 안기다

케어 구조대는 백구 부자 구조작전에 신중을 기해야 했습니다. 작전이 실패할 경우 백구 부자가 산속 깊이 숨어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구조대는 아들 백구가 자주 가는 동네 식당 앞에 포획틀을 설치하고 안에 고기를 넣어둔 후, 식당 주인 아주머니는 아들 백구를 불러들였습니다. “아가야, 아가야~밥 먹자!”라고 평소처럼 크게 부르자 아들 백구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아들백구가 포획틀을 보자 쏜살같이 산으로 달아나면서 첫 번째 구조는 실패, 이튿날 케어 구조대는 야산으로 들어가 다시 포획틀을 설치했습니다. 한참을 기다리자 아들 백구와 함께 목에 올가미가 끼인 채 휘청거리며 걷는 아빠 백구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배가 고팠는지 백구 부자는 경계를 풀고 천천히 포획틀 속의 고기와 사료 앞으로 다가왔고, 그 순간 포획틀 문이 닫히며 백구 부자는 무사히 케어 품으로 들어올 수 있었습니다.

포획틀 안의 똘이
병원에서 진료중인 똘이

생사의 갈림길에 선 ‘똘이’, 살아서 아들 ‘양돌이’를 만날 수 있을까요?

가까스로 구조에 성공했지만 기쁨도 잠시, 케어 협력병원 응급실로 실려간 백구의 목 상태는 절망적이었습니다. 목을 조이고 있던 쇠줄이 살을 너무 깊게 파고들어가 기도가 거의 드러날 정도였고 상처를 따라 염증과 고름이 사방으로 퍼져 있었습니다. 수의사 선생님은 “이 상태로 살아 있다는 게 기적이네요. 조금만 늦었어도..”라며 안타까워했지만 그나마 아들 백구가 상처를 핥아준 덕분에 감염이 많이 퍼지지 않아 희망이 남아있다고 했습니다. 매일 아빠 백구의 목 상처를 핥아주었던 아들 백구의 효심에 케어 구조대는 가슴이 뭉쿨해졌습니다.

올가미로 괴사상태인 똘이의 목

백구 똘이가 하루빨리 수술 받을 수 있도록 응원해 주세요!

케어 구조대는 이름도 없는 아빠 백구에게 ‘똘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아들 백구는 ‘양돌이’라고 부르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백구 부자의 본격적인 치료가 시작될 것입니다. 면역력이 많이 떨어져 있는 똘이는 영양 공급과 염증을 집중적으로 치료한 후 올가미로 찢긴 목의 피부 봉합수술을 받게 됩니다. 어린 양돌이도 아빠 똘이를 위해 올가미를 물어뜯고 피고름을 핥아내느라 입안이 찢기고 헐어 있는 상태, 야산 생활로 인해 생긴 옴진드기 치료도 병행돼야 합니다. 가여운 백구 부자가 무사히 치료를 마치고 다시 건강해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응원해 주세요!

구조 후 똘이의 모습
  • 후원계좌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64 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64

(2020년 2월 25일, 결연 카페에서 대부대모님들의 투표를 통해 똘이의 이름이 다울로 개명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