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강아지들이 도살장에서 태어났다

울진에서 데리고 오고 싶은 친구들이 많지만, 아니 그곳에 하나도 남겨두지 않고 모두 데리고 오고 싶지만, 지금으로서는 그들이 지낼 공간이 없습니다. 탈장 수술을 받은 친구가 다음날 다시 울진으로 돌아가야 한 적도 있습니다. 런 보호소는 이미 포화상태여서, 누군가 하나라도 입양을 가야만 다른 하나를 들여올 수 있는 상황입니다.

한번도 만나지 못한 개를 가족으로 맞아들이도록 결심하게 하기 위해서는, 그 개가 어떤 개인지, 어떤 얼굴이고 어떤 표정을 짓는지, 어떤 모습으로 걷거나 뛰는지, 무엇을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아이나 어른과 잘 어울리는지 같은 것들을 정확하고도 자세히 전달해야 하는데, 울진에 남은 개들에게는 그럴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습니다.

어릴 때부터 사람 손을 타고, 사람과 어울리는 것에 익숙해지고, 집 안에서 편안함을 느끼고, 배변 훈련도 받고, 사람과 함께 산책하는 것도 익히고, 다른 개나 고양이와도 만나보고, 자신만의 고유한 표정이 담긴 사진과 영상도 갖게 된다면, 그들 하나하나가 가족을 만날 수 있는 가능성은 더 높아집니다.

사람과 친화적인지 여부로 입양 가능성을 계산하는 것이 너무 인간중심적인 사고인 것 같아 유보해왔었는데, 그것만이 그들이 살 수 있는 길이라면, 적어도 철창 안이 아니라 추위와 더위를 피할 수 있고 소소하지만 충만한 기쁨을 누리기 위해 필요한 조건이라면, 어떻게 해서든 그 조건을 갖출 수 있게 도와주고 싶습니다.

지금 울진에서 가장 어린 개들은 뀨니의 동배 여섯, 그리고 아직 삼개월이 되지 않은, 입 주변에 펫밀크를 가득 묻히고 먹던 아가 둘입니다. 누가 더 소중하고 누가 더 먼저인지를 따지는 것이 미안해 최대한 그렇게 하지 않으려고 하지만, 그럼에도 지금 시기를 놓치면 안 될 것 같은 이 친구들만이라도 집에서 지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고 싶습니다.

장마가 끝나면 무더위가 시작될 것입니다. 철창은 햇볕으로 덥혀질 것이고, 하루 두 번 주는 물도 더위를 식히기에는 역부족일 것입니다. 태어나보니 도살장이었던 이 아가들, 자신을 해칠 사람이 아니라 자신을 보살피는 사람들만을 보아온 이 어린 강아지들을, 이번 여름 동안만이라도 품어주세요. 그들이 가족을 찾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이 어린 개들에게 자신의 고유함을 드러낼 수 있는 기회를 주세요. 곧 시작될 더운 여름, 집 안에 자리 한 켠 내어주시고, 시원한 물 마음껏 마실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해주세요.

✳︎ 울진에서 구조된 40여명 중 아직 17명이 입양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직 울진에 남은 120명 중, 한 아이라도 구조할 비용이 모이면 먼저 구조하겠습니다. 한 아이에게 소요되는 치료와 입양을 위한 최소 경비는 200-300만원입니다.

✳︎ 케어가 구조하고 독드림이 보호합니다. 농협 351-1213-5576-83 독드림 or paypal.me/dogdream0416

✳︎ 입양/임시보호 문의 Contact for Adoption/Fostering care_global@careanimalrights.or.kr

💟케어 정회원 가입 https://link.inpock.co.kr/carekorea

@save_uljin_dogs @care_korea_global @watchdog_korea @dogdream_official @run_x_care

#dogrescue #uljindogs #wildfire #adoption #dogmeat #dogfarm #koreandogs #asiandogs #animalrights #veganism #farmanimals #animalrescue #울진산불 #동물권 #개식용 #식용견 #케어 #와치독 #독드림 #개농장 #도사견 #믹스견 #강아지입양 #반려견 #축산동물 #농장동물 #재난동물 #유기동물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