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먼 백구야, 위험하다. 그곳은…”

어디를 저렇게 정처없이 걷는 걸까요. 케어 구조팀이 1박 2일 있어 보았지만 왠일인지 백구는 늘 있던 그 자리를 피했습니다. 귀는 멀었지만 후각이 더 예민해진 걸까요? 보통의 녀석들은 금새 들어올 큰 공간의 펜스인데도 불구하고 백구는 근처에도 오지 않았고 다른 곳에서 잠이 드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하지만 낯선 냄새가 나면 금새 달아나는 백구. “ 백구야 널 걱정하는 많은 분들이 계셔. 이제 그만 와 주라…”

👇백구 Story👇

“듣지 못하는 백구야. 그래서 잠만 자는 백구야. 바깥은 너무 위험하단다.“

들리지 않는 것이 틀림없었습니다. 사람들이 가까이 다가가도 축 늘어져 등을 보인 채 쿨쿨 세상모르고 자는 떠돌이 개는 없을 테니까요. 백구를 안타깝게 여긴 제보자님이 먹을 것을 가지고 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가까이 오는 것을 모르고 있던 백구는 음식 냄새를 맡고서야 화들짝 반응을 보이길 여러 차례.

요새는 비가 많이 내립니다. 집 없는 백구는 비를 맞을 수밖에 없습니다. 세 찬 비를 연일 맞으면서도 그 큰 덩치를 피할 만한 곳을 찾지 못한 채 아파트 단지 내에 우두커니 서서 어쩔 줄 몰라 했습니다.

어떤 사연을 갖고 있을까요? 왜 들리지 않는 걸까요?
근처 개농장이 있다는데 개농장에서 묶여 있던 백구가 귀 먼 백구를 닮았다는 분들이 있습니다. 개농장에서는 개들이 짖지 못하게 고막을 터트리는 경우가 있긴 한데 백구가 그런 고통스런 사연을 갖고 있는 걸까요? 개농장에 묶여 있었다는 그 녀석인 걸까요?

백구가 위험합니다. 녀석은 죽은 듯 누워 자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들리지 않는 녀석이 밤 거리, 도로를 활보합니다. 자동차 경적 소리는 들릴지 너무 걱정이 됩니다.

아파트 창문만 열면 백구가 세상 모르고 자는 것을 본 제보자는 마음이 편치 않았습니다. 비가 오는 날은 마음 한 켠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급기야 도움 요청 글들을 올려 보았지만 구조해 주겠다는 곳은 여러 날 동안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그다지 아파보이지 않았으니까요.

케어가 구조 메일을 열어 보고 외면이 안 되었습니다. 들리지 않는다니. 바깥세상이 너무 위험한 녀석이었습니다. 하루 이틀 고민했지만, 결국 케어는 백구를 위해 일단 노력해 보기로 했습니다.

구조하고 싶습니다. 백구의 사연이 여러 날 동안 도움 받지 못하는 것을 보고 소수의 대모님들이 모여 주셨지만 백구가 입양 갈 때까지 비용은 턱 없이 부족합니다. 귀 먼 백구, 그래서 늘 잠만 자는 백구가 평온한 가정을 찾아 편안하고 안전하게 살 수 있게 될 때까지 대모 대부가 되어 주실 분들이 나타나면 좋겠습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밤부터 백구를 구조하기 위해 현장에 있습니다.

❤️카카오 오픈 채팅방 < 귀 먼 백구방> 으로 대모대부님들 모여 주세요!

💕귀 먼 백구를 위한 모금통장 ( 하나은행, 케어) 350-910009-40504
입금 시 입금자 옆에 코드번호 “ 43예: 유재석 43” 표시해 주세요!

#위기의동물곁에케어가있습니다

🙏🏿정기후원 – 하나은행 350-910009-41104 케어
정회원이 되어 케어의 활동을 든든하게 지원해 주세요!

🤝회원가입: @care_korea_official 프로필 인포크링크 클릭!

☘️paypal:(페이팔)➡https://www.paypal.me/fromcare
➡이메일: donate@careanimalrights.or.kr

✈️해외이동봉사도 신청해 주세요
@care_korea_official 프로필 인포크링크 클릭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