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후의 이야기 – 홍성 보호소는 비밀 보호소가 아닙니다

2018년 동물권단체 케어는 ‘개농장을 보호소로!’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남양주 개농장 구조와 동시에 홍성보호소 또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구조 활동을 펼쳤습니다.

개농장이었던 홍성 보호소는 아랫견사와 윗견사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현재 개인 위탁견을 제외한 개 71마리가 보호받고 있습니다. 보호소와 떨어진 별도의 공간에 올해 1월 시흥 개농장에서 구조되었던 흑염소 22마리도 보호하고 있습니다.

홍성 보호소와 흑염소들에게 병원비를 제외한 관리비로 월 520만 원 가량을 지출하고 있습니다.

언론을 통해 시민분들에게 먼저 알려졌던 홍성보호소는 더이상 비밀보호소가 아닙니다. 소장님께서도 개와 흑염소를 합해 100마리에 달하는 동물들을 성심성의껏 보살펴주고 계십니다.

하지만 재정 악화로 인한 구조 조정으로 직원은 3분의 2가량 줄어들었고 내실을 다지지 못한 열악한 상황에서 올해 초까지 대량 구조가 반복적으로 이어지며 동물관리에 미흡해왔던 것은 사실입니다.

60여 마리였던 개들은 구조 당시 바로 중성화가 진행되지 않아 늘어났고 지속적인 환경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아 최근에서야 보호소 시설 보수 및 동물 관리 등 재정비에 나섰습니다.

보호소 현황 글이 올라가면서 염려의 뜻을 전해주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하지만 케어 사무국 활동가들은 케어에 닥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우선으로 해야 할 것은 현재의 상황을 투명히 공개하고, 회원들과 기탄없이 소통하며 점차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라 믿습니다.

이제부터라도 회원님들께 이러한 사실을 알리고, 한때 빅3 동물단체라는 타이틀을 얻어 영광을 누렸던 ‘케어’의 이름에 걸맞는 동물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나가야 한다고 판단합니다.

그렇기에 여러분들께 당부드립니다. 케어가 건강히 단체활동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후원회원님들께서 케어 활동과 보호하고 있는 동물에 꾸준히 관심을 기울여주셔야만 합니다.

그 첫 단추가 이번 보호소 및 위탁처 현황을 이야기하는 게시글이 되기를 케어 사무국 활동가들은 소망합니다.

모든 일원이 화합하는 유연한 조직 운영과 투명성으로 존속해나가는 케어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홍성보호소의 동물들에게 꾸준한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Hongseong Shelter is home to 71 dogs and 22 goats currently. Each month, we spend around 5,200,000 KRW on maintenance cost and this sum is not including treatment fees for the animals.
It is true that managing the shelter this year was not easy due to our financial issues and lack of workers.
We want to turn this around and do our best to make it worthy of being called a great place for animals.
We mean to keep the information transparent and communicate well with our registered members from now on. Thank you.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