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고양이 상습학대’ PC방 업주 ‘벌금 700만원

This post is last updated 861 days ago.

고양이를 상습적으로 학대한 남성이 구약식 벌금형을 받았다.

23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과 동물권단체 케어에 따르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경기 고양시의 한 PC방 업주 A씨가 구약식 벌금 700만원형을 받았다.

A씨는 지난해 10월 고양이 목을 졸라 기절시키고, 바닥에 내동댕이친 채로 발로 밟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고양이 몸 위에 올라가거나 머리를 바닥에 수차례 내려쳐 고양이가 피를 흘리는 등 심각한 학대수위 탓에 사람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이같은 학대사실은 한 아르바이트생이 영상으로 찍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알려졌다.

학대당한 고양이는 현재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 케어 입양센터(관련기사 : 상습학대로 갈비뼈 부러진 상태에서 구조된 고양이)에서 살고 있다.

케어 관계자는 “학대당한 동물이 긴급구출로 인해 죽지 않았고, 또 살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역사상 가장 강한 벌금형이 내려졌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사법부의 동물권인식이 성장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말했다.

 

이기림 기자 lgirim@

[buttons text=”기사 원문 보기” link=”http://news1.kr/articles/?3243550″ type=”” size=”” target=”false”]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