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다친 투견 등 투견장의 3마리 개 긴급 구출

도박에서 이긴 개 몰래 바꿔치기한 후 건네줘, 한때 구조 난항

케어는 지난 5월 30일 새벽 강화도 투견장을 급습했고, 경찰은 투견꾼 6명을 긴급 연행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투견장에서 피 흘리며 싸우던 검둥이와 누렁이는 데리고 나올 수 없었습니다. 돈을 빼돌리고 달아난 투견꾼들과 무슨 이유인지 뛰지 않고 걸어서 일부의 투견꾼들만 검거한 경찰로 인해 도박에 사용한 현금이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투견들 압수가 불가능하다는 경찰의 입장 때문이었습니다. 당장이라도 그곳에서 데리고 나오고 싶었지만 동물 학대가 확인돼도 투견 주인의 소유권 박탈이 허용되지 않는 현행법 또한 긴급구출을 가로막았습니다.

언제나 위급한 동물 곁으로 달려가는 케어는 남겨진 투견 두 마리를 구조하기 위해 전방위로 투견 개 주인과 경찰을 압박했습니다. 담당 경찰서에 동물 격리조치를 지속해서 요구했고 (여러분의 항의 전화도 큰 힘이 되었습니다), 투견 주인에게 지속적인 항의와 종용을 거듭한 결과 검둥이와 누렁이를 인계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하지만 투견 주인은 케어에 인계하기로 한 누렁이를 바꿔치기했습니다!

6월 1일, 케어가 강화 투견장 인근으로 누렁이와 검둥이를 인계받으러 나간 현장에는 투견 개 주인과 담당 경찰관 3명이나 동행, 입회하에 이를 확인해 주었습니다. 이례적인 일이었지만 케어의 관심은 오직 투견 두 마리를 데리고 오는 것뿐. 상처가 심했던 검둥이는 한눈에 식별할 수 있었지만, 함께 싸웠던 누렁이는 확인이 쉽지 않았습니다. 케어는 현장에 있었던 경찰관과 투견 견주로부터 “현장에 있던 투견 두 마리가 맞다”는 말을 믿고 누렁이와 검둥이를 데리고 왔지만, 투견장 급습 영상을 확인한 결과 현장에 있었던 그 ‘누렁이’가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케어는 즉각 투견 주인에게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추궁 끝에 투견 주인은 개를 바꿔치기한 사실을 실토했습니다. 투견장에서 이긴 개는 다른 도박장에서 더 높은 판돈을 불러 도박에 ‘이용’할 가치가 있기 때문에 현장에서 검둥이를 이긴 ‘누렁이’를 빼돌렸을 것입니다. 그리고 6월 2일 오늘 오후 2시 투견에 동원되었던 진짜 ‘누렁이’는 케어측에 무사히 인계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투견 주인은 개를 바꿔치기했다는 사실을 경찰에게 알리지 말아 달라고 수차례 당부까지 했습니다. 투견은 엄연한 불법입니다. 그 과정에서 인계하기로 한 개를 바꿔치기한 투견 개 주인의 얄팍한 꼼수와 이 사실을 제대로 인지, 확인하지 못한 경찰관의 태도. 케어는 분통을 금할 수 없습니다.

현재 구조한 투견 검둥이와 누렁이 2마리까지 총 3마리는 케어 협력병원에서 긴급 치료 중입니다. 특히 검둥이는 귀와 목에 물린 자국의 창상으로 인한 염증이 심해 4~5일간 매일 드레싱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귀 쪽에 농이 많이 차 있고, 털을 민 상태에서 확인한 목과 꼬리 상처도 오랫동안 치료받지 못한 채 감염이 심해져 상태가 위중해 다음 주 감염 환부를 절제하고 봉합하는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검둥이보다 증상이 약하지만, 누렁이 2마리도 현재 케어 협력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케어는 불과 며칠 전 투견장에서 구조되었던 투견 ‘베토벤’이 무지개다리를 건넜다는 소식을 전해드렸습니다. 투견으로 살다 얻는 고질병 신부전으로 평생 고통받다 떠난 베토벤, 이제 그 녀석이 머물렀던 견사 안에 다시 투견장에서 구조한 검둥이와 누렁이들을 넣어야 하는 케어의 마음은 무너집니다.

아직 이름을 붙여주지 못한 검둥이와 누렁이 두 마리의 병원 섭외 (큰 개 치료가 가능한), 수술과 치료비용, 보호 비용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사람들의 오락거리에 죄없이 이용되다 몸과 마음에 상처를 입은 세 마리의 투견에게 힘을 보태주세요!

투견 긴급 치료비 계좌

  • 후원계좌
    • 모금통장 :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80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 80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One Respons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