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어린 스피츠 쓰레기봉투 유기 사건, 범인 검거!


산 채로 쓰레기봉투 속에 버려져있던 어린 스피츠 사건의 범인이 검거되었습니다.

지난 3월 1일 부천의 한 동네, 쓰레기 더미 위에 버려진 종량제봉투 속에 스피츠(희망이)가 담겨 있는 것을 한 시민이 발견 했습니다 움직일 틈도, 숨 쉴 공간도 없이 꽉 차있는 쓰레기봉투를 뜯어보니 희망이는 제대로 서지도 못하고 가쁜 숨만 간신히 몰아쉴 뿐이었습니다.

다음 날, 제보자 분이 급히 희망이를 병원에 입원 시켰고 다리와 갈비뼈 골절과 피하기종을 진단 받아 응급수술을 받았습니다. 다행스럽게도 희망이는 수술 후 점차 회복되어 가고 있지만, 아직 안심을 하기는 어려운 단계입니다.

병원에서 응급 수술을 받은 희망이

그리고 오늘, 부천원미경찰서로부터 범인을 검거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목격자도 없고 증거도 부족해 범인 검거가 어려워 보였으나, 부천원미경찰서의 빠르고 정확한 수사 덕분에 범인을 검거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 피의자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입니다.
범인이 이런 잔인한 학대와 유기를 아무렇지 않게 여긴 것에 대한 응당한 처벌이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 강아지 쓰레기봉투 유기 사건의 범인에게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서명 바로가기
    http://bit.ly/2oQBFBL
  • 구조 스토리 자세히 보기
    http://fromcare.org/archives/14333
  • 해피빈 모금으로 희망이 후원하러 가기
    http://bit.ly/2ohS0vU
  • 희망이의 후원계좌
    모금통장 : 하나은행, 350-910009-42804,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희망이의 모금코드 22를 함께 적어주세요 (예_ 홍길동22)]

케어는 아기 강아지에게 ‘희망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쓰레기봉투 속에서 온 몸이 부러진 채 숨이 막혀 죽을 뻔 했던 희망이에게 이제는 진짜 희망을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요.
희망이의 치료와 보호 및 입양을 위해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합니다.

위급한 동물 곁에 케어가 있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6 Responses

  1. 아 정말 사람으로 태어나서 왜 사람답게 살지 못하고 저럴까…….저 아이가 무슨 잘못을 했다고 학대해서 거기다가 살아있는 아이를 쓰레기봉투에 담아 버릴 생각을 한거지? 정말 어이가 없고 개탄스럽네…..정말 제대로 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그렇지 못하면 진짜 나한테 주소라도 알려주면 좋겠다…가서 똑같이 패주고 싶은게 내맘이니까…아오!!!!

  2. 어려서 부터 생명의 소중함을 가정과 학교에서 교육 하고 사회가 실천한다면 동물 뿐만 아니라 인간에게 도 흉악한 범죄가 줄어들지 않을까 생각 한다

  3. 동물학대 범인 검거율이 높아야하고 동물학대도 언젠간 반드시 처벌 받는다는 인식이 뿌리내려야합니다.
    너무나 잘되었고 강력한 처벌만이 이런일을 근절시킬 수 있습니다.

  4. 아…..
    왜 자꾸 이런인간이..
    강력처벌받기를 바랍니다.
    케어가 있어서 이런 가여운아이들이 살수있습니다 너무 감사드립니다.

  5. 천벌받아죽을인간!!!!
    똑같이 사지를 부러뜨리고 쓰레기봉투에 처넣어 희망이 원을갚아주고싶네여.
    케어가 발빠르게 움직여서 경찰서에서 힘써주신듯하네여,수고많으시고 항상 감사하네여.
    희망이가 끝까지 힘내서 꼭 좋은일만 가득하길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