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캄과 메오

김송순 | 원혜영 역 | 문학동네어린이 | 2006.03.08

어느 날, 고양이 한 마리가 내 마음에 들어왔다

태국에서 온 모캄. 그는 오리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입니다. 모캄은 아직 한국말이 서투릅니다. 게다가 몸도 약해서 남들은 거뜬히 짊어지는 오리 사료 세 부대도 힘겹기만 하지요. 그래서일까요? 농장 주인은 모캄을 못 잡아먹어서 안달입니다. 그런데 눈이 내리던 어느 날, 모캄은 고양이를 한 마리 발견합니다. 고양이는 툇마루 밑에서 피를 흘리며 누워 있었지요. 이게 어찌된 일일까요?

고양이와 인간의 기막힌 동거가 시작되다

그 날 새벽, 도둑고양이인 ‘나’는 친구 ‘녀석’과 함께 오리 축사를 습격했습니다. 겨울이라 먹이 구하는 것도 쉽지 않은 데다가, 살이 오른 오리의 맛은 그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으니까요. 하지만 ‘녀석’이 욕심을 부리는 바람에 망을 보던 ‘나’는 농장을 지키는 개 검둥이에게 그만 다리를 물리고 맙니다. ‘녀석’은 비겁하게 저 혼자 살겠다고 도망을 쳤지요. 간신히 툇마루 밑으로 몸을 피하긴 했지만, 자꾸 밀려오는 졸음은 참을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그 때, 낯선 인간이 다가와 정신을 잃은 ‘나’를 치료해 주었지요. 그 인간은 ‘나’에게 ‘메오’라는 이름을 붙여 주었습니다. 그리고 그 날 이후, 말 한 마디 통하지 않는 고양이와 인간의 기막힌 동거가 시작되었습니다.

동물의 눈에 비친 인간 세계의 부조리함

상처 입고 버림받은 메오의 처지가 자신과 비슷해 보여서 그랬을까요? 모캄은 메오를 정성껏 돌봐 주었습니다. 모캄의 정성 덕분에 조금씩 기운을 차리게 된 메오는 주변을 둘러보기 시작하지요. 그런데 메오의 눈에 비친 인간 세계는 어딘가 조금 이상합니다. 농장 주인은 밀린 월급은 줄 생각도 하지 않고 사람들을 잔뜩 부려먹기만 하고, 고국에서 모캄을 기다리는 귀여운 딸 메오가 당장 수술을 해야만 하는 딱한 사정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게다가 한 술 더 떠 직장을 옮기겠다는 모캄의 친구 사콘을 방에 가두기까지 합니다. 고양이들은 서로를 구속하지도 않고, 언제든 산과 들을 자유롭게 뛰어다닐 수 있는데, 농장 주인은 왜 정당한 보수는 주지 않으면서도 사람들을 붙잡아 두는 걸까요? 메오는 그 이유를 정말 알 수가 없습니다. 열에 들떠 쓰러질 때까지 혹사당하는 외국인 노동자, 자신의 이익을 위해 인권을 짓밟고 폭력을 휘두르는 농장 주인…

작가는 고양이 메오의 눈을 통해 부조리한 사회 구조를 고발합니다. 또한 먹이를 구하기 힘든 겨울이 지나 따뜻한 봄이 되었는데도 축사의 오리를 습격하는 ‘송곳니 아저씨’와 ‘녀석’의 모습을 통해 인간들의 모순을 꼬집기도 하지요. 이미 충분하게 가지고 있음에도 만족하지 못하고 날카로운 송곳니와 힘을 앞세워 타인을 착취하는 모습은 배려와 사랑을 잃은 인간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 줍니다.

하지만 밀린 월급을 포기하고 농장을 떠나면서까지 메오를 지킨 모캄과, 상처 입은 몸을 이끌고 모캄을 찾아 먼 길을 되돌아오는 메오의 모습을 통해 우리는 결국 ‘사랑만이 희망이다.’라는 단순하고도 위대한 진실을 깨닫게 됩니다. 비록 둘은 서로 다른 길을 가게 되었지만, 서로에게 보여준 믿음과 사랑으로 분명 또다른 희망을 꾸려갈 것입니다.

외국인 노동자 모캄과 도둑고양이 메오가 보여준 위대한 우정과 끝없는 사랑. 가물어 갈라진 마른 땅과 같은 우리들의 마음에 촉촉이 스며드는 감동을 선사할 것입니다.

[인터파크 제공]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