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에 잘 적응하여 행복을 키워가는 귀중이 소식입니다.





 

귀중이가 미국으로 떠난 지 벌써 한 달이 훌쩍 넘었습니다.

 

모금이 완료 된 후 귀중이는 따뜻한 햇살이 있는 미국 샌디에이고의 땅에 무사히 도착해서

평생 동안 담벼락에 기대어 산 서러움을 깨끗이 씻어버리고 이제는 아주 행복한 인생을 살고 있답니다.

미국의 귀중이 입양자 ‘정지나’씨로부터 온 새로운 메일입니다.

“귀중이는 아주 잘 지내고 있어요.
함께 사는 애인이는 10살 넘었고, 암놈이고, 아주 영리한 녀석이라 엄마가 뭘 싫어하고 좋아하는지 너무 잘 알아서 혼날 일은 전혀 하지 않거든요. 반면 귀중이는 어리고, 남자아이에, 에너지가 넘치는 아주 말썽꾸러기 녀석입니다.
둘의 성격이 달라도 너무 달라요. 늘 조용하고, 한가하게 지내던 애인이와 저는 귀중이의 출현으로 시끌벅적한 삶을 살기 시작했어요. 귀중이가 워낙 애인이에게 장난도 많이 걸고, 깨물고, 덤벼들고 (눈이 안보이니 거리를 인지 하는 것이 느려서 애인이에게는 확 달려드는 모양새가 됩니다) 그래도 애인이는 싫지 않은지 함께 장난도 치고 놀아주다 가끔 심해진다 싶으면 짖으며 겁을 주거나, 귀중이가 쫓아올 수 없는 높은 곳으로 피신도 합니다. 애인이가 귀중이 눈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정확히 알고 있는 것 같아요. 저희 애인이는 누가 봐도 영리하고, 착하고 순둥이라서 텃세 안 부리고 귀중이를 잘 받아줬어요. ^^

출근 전, 퇴근 후 30분씩 산책을 나가는데 처음 귀중이를 데리고 나간 날은 딱 두 배의 시간이 걸리더라구요. 모든 소리에 반응해서 멈춰서고, 특히나 귀중이 뒤쪽에서 오는 (조깅하는 사람, 자전거, 스케이트보드 등등) 뭔가를 감지하면 얼음처럼 멈춰 서버리거든요. 보도에서 도로로 떨어질까 저도 온몸에 긴장을 하고, 애인이는 자기 페이스대로 산책을 못하니 계속 앞으로 나가려만 하고… 첫날은 정말 모두 멘붕~~~


하지만 이젠 눈이 보이는 애인이 못지 않게 아주 산책을 잘합니다. 애인이가 앞서 걸으면 애인이의 몸 줄에 달린 tag (이곳 라이센스)의 딸랑거리는 소리를 의지해 졸졸 잘 따라 간답니다.산책 나가려 leash를 들면 그 소리에 360도 회전, 점프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제가 직장을 다녀서 배변이 가장 걱정되었는데 (미국 집들은 카펫으로 되어 있는 곳이 많아) 딱 3일만 training에 완벽한 배변! 정해진 장소 패드 위에서 볼일을 보고, 변은 아침, 저녁 산책 시에만 봅니다.

귀중이를 만나기 전엔 눈이 안 보인다는 것에 대해 불쌍한 생각이 많이 들어 입양을 결정했는데 함께 있어보니 눈이 안보이는다는 것은 엄마인 제 얼굴을 볼 수 없다는 아쉬움 외에는 어느 개들과 못지않게 할거 다하면서 삽니다. ^^

참, 대표님이 귀중이가 차를 타니 멀미 비슷하게 침을 계속 흘리더라구요. 하지만 이젠 차도 정말 잘 탑니다. 미국이란 곳이 운전을 하지 않고는 생활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는지 이젠 차도 멀미하지 않고 잘 타고, 그래서 주말마다 할아버지 할머니댁으로 놀러 갑니다.

뭐든지 입으로 가지고 가서 물어 뜯는 버릇에 운동화 하나를 날리긴 했네요.^^

이제 귀중이 걱정은 하지 마세요. ^^
무지개 다리 건널 때까지 함께 잘 살께요.
가끔씩 소식과, 사진 보내드리도록 할게요.

감사합니다.




 





 


앞이 보이지 않는 귀중이에게 기꺼이 눈이 되어주신 입양자님 가정에

늘 기쁨과 행운이 가득하시기를 바랍니다.

 


귀중아 언제나 널 응원할께! 화이팅!!!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