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는 피하는 것이 아니라 없애는 것

<고통에 대해> 케어는 지방에 활동 차 내려갔다 한 재래시장에서 영상의 모습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꼼장어의 머리 부분을 송곳으로 찍어 도마에 고정시킨 후 산 채로 껍질을 벗기는 잔혹한 모습이었습니다. 꼼장어 요리는 이미 대중적으로 흔한 것으로 모든 장어 요리는 이와 같은 방식으로 산 채로 껍질을 벗기는 방법으로 서서히 고통스럽게 도살됩니다. 현재 모든 어류는 포유류보다 훨씬 더 잔인한 도살이 허용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안타깝게도 지금 당장 모든 동물을 해방할 수는 없는 현실이지만 적어도 고통의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모두 쉽게 선택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하시겠습니까?

혐오는 피하는 것이 아니라 없애야 할 것이 아닐까요?

아래는 오늘 자 보도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물고기의 덜 잔혹한 죽음을 위한 인도적 국제기준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어류도 걱정하고 스트레스 받으며 고통에 괴로워한다는 연구결과가 널리 받아들여진 데 따른 조치다.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국제 비영리기구 지속가능한양식관리위원회(ASC)는 물고기가 유통 과정에서 편안한 죽음을 맞을 수 있도록 하는 어류 복지기준 초안을 검토 중이다. 물고기를 죽이기 전 기절시켜 물리적 고통, 스트레스, 불안을 덜어주는 것이 이번 안의 핵심이다. ASC는 “물고기는 지각 있는 동물이며 (인간의) 손질 과정에서 고통을 받을 수 있다”며 “질식시키기, 소금이나 암모니아에 담그기, 내장 적출하기 등의 야만적 물고기 도살 방식을 없앨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기준은 추후 갑각류 등 다양한 해양생물에 적용될 방침이다. ASC는 영국 내에서 인도적 과정을 통해 도살된 뒤 팔리는 물고기에는 ASC 인증 표식이 붙을 예정이다. 물고기가 아픔과 두려움을 느낀다는 점은 이제 엄연한 사실로 인식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일찌감치 2009년 “물고기는 지각 있는 생물이며 죽을 때 고통을 느낀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과학적 증거가 충분하다”고 입장을 정했다. 이 사안과 관련된 연구를 20년 이상 진행해온 스웨덴 예테보리 대학 생물환경과학부의 린 스네돈 교수도 “물고기는 미로를 탐색하고 다른 물고기와 복잡한 관계를 맺는 등 (보기보다) 지능이 아주 높다”고 주장했다. 스네돈 교수는 이제 물고기도 포유류에 적용되는 것과 같은 보호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잔인한 도살 방식에 대한 문제의식이 커지며 어류 관련 업계를 향한 비판도 높아지고 있다. 가디언은 야생 어류를 상품으로 인증하는 기구인 해양관리협의회(MSC)도 자체 복지 기준을 도입하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영국에서 소나 돼지 등 가축을 도축할 때 적용되는 동물복지법에 어류는 포함되지 않는다. 영국의 동물복지 단체 ‘휴메인 리그 UK’(Humane League UK)도 “영국 양식업계가 어류 복지를 자율적 사항으로 방치한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영국수의사협회(BVA)는 양식 어류뿐 아니라 야생 어류도 이와 관련한 보호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한다. BVA는 “야생 물고기를 효과적이고 인도적이며 상업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방식으로 기절시킬 방법을 개발하기 위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가디언은 이 같은 움직임에 정부 기관이 응답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영국 정부 자문단 동물복지위원회(AWC)는 최근 양식 어류 복지 관련 사항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환경식품농무부(DEFRA)도 양식 어류의 도축에 관한 복지법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hanju@yna.co.kr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