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들이 확 달라졌어요!”

다리 아픈 장미와 장미를 지켜주며 살던 떠돌이 개들, 들개라 불리며 지자체 포획팀의 돈벌이 용 사냥대상처럼 쫓겨 다니는 신세로 전락되어 가던 녀석들.

케어는 이들을 전부 구조했고 현재는 사상충 치료 중에 있습니다.

이들을 구조하며 느낀 것이 있습니다.
들개라는 단어가 붙여 졌지만 실은 기르다 버려진 단지 떠돌이개들이었다는 사실을요. 긴장은 커녕 이제 사람 곁으로 달려드는 녀석들은 관리자와 봉사자님들의 사랑 덕에 달라진 면도 있겠지만 과거에 그런 시절이 잠시나마 있었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도심 속 사회에서의 들개는 결국 사람이 만든 또 하나의 개일 뿐입니다.

장미와 떠돌이 친구들은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사상충 치료와 장미의 다리 치료도 아직 진행 중이니까요.

인천지역을 활보하던 녀석들의 앞으로 더 밝아진 모습, 사상충 치료 끝나고 격리 장에서 탈출하여 마음껏 뛰는 모습 꼭 보여드리겠습니다!

이들을 더 응원해 주세요!

🙏🏿카카오 단톡방에 들어오셔서 장미와 친구들의 대부 대모가 되어 주세요 !

오픈 채팅방 제목:
[인천 미추홀 떠돌이개들 살려 주세요]
https://open.kakao.com/o/gQSC7v6c

장미와 친구들의 일시 후원을 위한 입금 시 입금자 명 옆에 코드 번호28( 예: 홍길동28) 표시해 주세요

💗모금통장 – 하나은행 350-910009-40504 케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