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소식

꼬리잘린 고양이 구조

어제(22일) 14시경, 현장에 도착하여 구조요청자와 연락을 하니,오늘은 고양이가 안보인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같이 찾아다니는데, 자주 나타나는 골목에서 일광욕을 하고 있었습니다.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지고, 바람도 불어서 아마도 좀 늦게 나타난 것 같았습니다.

방석을 지고 살아온 달봉이

      달봉이는 원래는 이런 견종인 녀석이랍니다. 저렇게 멋진 털을 자랑하여야 하는데….       이 상태로 홀로 방치된 채 가끔 던져주는 쉰 밥과. 구정물을 먹으며 비쩍 마른 채

매맞는 고양이 가족 설화 이야기

    지금은 많이 건강해 졌고 얼굴은 완전히 돌아와서 예뻐 보이기까지 합니다^^(퇴원해서 임시보호 중입니다.) 샤료도 잘 먹구요, 앞으로도 계속 설화의 사진을 업데이트하겠습니다.   아이를 걱정해주신 회원님들께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착한 이안. 건강해졌습니다

  이안이가 건강해졌습니다. 초등학교 1학년 어린이가 구조한 착한 이안. 그동안 절뚝거리는 다리를 고치기 위해 신대방동의 유석동물병원에서 오랫동안 입원하며 한방 침 치료를 받고 좋아졌습니다.         이제는 다리를 거의

이 마트- 애견 보관함 속에서 살아온 (깜깜이) 이야기

      깜깜이의 주인은 정신장애를 가진 사람인데. 깜깜이를 애견 보관함 속에 넣고 다녔습니다.   어느 날 은 아침에 맡겨 두었다가 밤 늦게 돌아 와 찾아가기도 하였고 어떤 날은 하루

돌아온 만봉이

          학대고발란에 아래와 같은 제보가 올라 왔습니다. 코카에게 자견을 낳게 하여 접종도 되지 않은 채 분양을 한 제보자의 행동이 잘 한 것은 아니지만 분양사기꾼에게 넘어간 코카

당당아! 일어나라! 제발!

 아래는 제보자 유미애님이 구조 요청하셧던 글입니다.. ————————————————————————————-   구조요청 지역:  경기도 포천시 내촌면 내리 내촌우체국 근처   * 구조대상 동물 상세설명: 피부병이 심하고 잘 움직이지 않아요 우리집에 개가 4마리가 있는데

[답변] 군산댁이 이렇게 달라 졌어요.

온 몸이 성한 곳이 없이 질병 투성이였던 군산 댁 먹을 것도 없이 주인이 함께 두고 간 썪은 사료를 먹으며 나중에는 뼈만 남은 군산 댁 나이도 너무 많아서 다리에 힘도 별로

[답변] 달이가 이렇게 달라졌어요

  달이에게 밥을 주며 구조를 위해 정성을 기울이셨던 회원님이 화성에서 달이를 보러 구정 연휴에 오셨습니다.         그렇게 몇 달 동안 사람을 피해 요리조리 도망다니던 달이였지만 이제 보호소

[답변] 아산댁 –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아산댁이 수술과 치료를 받고 건강하게 퇴원하였습니다. 아직 1살 미만인 이 녀석은 정말 천방지축입니다. 첫 발정이 나서 아무 녀석이나 (암컷, 숫컷 가리지 않고..) 붙잡고 붕가붕가를 해댑니다.   보호소로 가기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