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후기] 뜬장 바닥에 묶여 한가닥 삶의 끈을 붙잡고 있던, 뽀찌

This post is last updated 103 days ago.

많은 분들께서 안타까워해주시고 걱정해주셨던 뽀찌가 가족을 만났습니다.

지난 6월 2일, 케어는 개인 활동가님들의 도움 요청글을 확인하고 구조지원을 위해 충남 서산으로 향했습니다.

악취가 진동하는 개농장. 배설물과 부패된 음식들이 섞인 뜬장 밑 작은 공간에는 어린 고양이가 묶여있었습니다.

병원으로 이동한 뽀찌의 건강에는 다행히 별다른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기력도 금방 회복했고, 아기 고양이 특유의 똥꼬발랄함도 마음껏 뽐냈습니다.

병원 치료 뒤 개인 활동가님 댁에서 보호를 받던 뽀찌는 최근 가족의 품으로 향했습니다. 뽀찌에게도 드디어 가족이 생겼습니다.

뽀찌에게 마음을 써주시고, 입양문의를 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뽀찌를 한 가정의 구성원으로 맞이해주신 입양자님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뽀찌가 사람에게 받은 지난 상처들은 뽀찌를 품어주신 입양자님의 사랑으로 채워질 것입니다. 뽀찌의 묘생에 늘 행복만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