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버려진 털뭉치 떠돌이 개 쇼팽

버려진 털뭉치 떠돌이 개 쇼팽

“어머, 더러워…저기 털 뭉치 같은 개 좀 봐!”

사람들 말처럼 쇼팽은 거리에 떠돌던 털뭉치 개였습니다. 동네 공원을 지나갈 때마다 사람들은 저마다 쇼팽의 몸뚱이를 가리키며 수군거렸습니다. 더럽다며 “저리 가!”라고 소리치며 쇼팽에게 돌을 던지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쇼팽은 사람들이 “저리 가!”라고 소리칠수록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이상한 개였습니다. 다른 떠돌이 개들처럼 사람을 경계하기는커녕 꼬리까지 살랑살랑 흔들어대며 다가오곤 했습니다. 마치 잃어버린 주인을 찾은 것처럼 사람들 뒤꽁무니를 총총거리며 뒤쫓아가다가 돌팔매질을 당하기도 일쑤였습니다. 야속하게도 어느 누구 하나 덥수룩한 털뭉치 개 쇼팽에게 “저리 비켜!”라고만 했지 “이리 온~”이라고 말해주지 않았습니다.

먹이없이 한참을 떠돌던 쇼팽

“저리 가!” 소리쳐도 자꾸만 사람에게 다가오는 쇼팽

공원을 자주 지나치던 제보자도 처음에는 쇼팽을 여느 떠돌이 개들과 다르지 않다고 여겼습니다. 우연히 쇼팽을 옆으로 불러 앉혀 몸통을 쓰다듬기 전까지는 말이죠. 하지만 덥수룩하게 뭉치고 더러워진 털 속에서 만져지는 쇼팽의 몸뚱이는 너무 마르고 가냘펐습니다.

“불쌍해라, 도대체 얼마나 굶은 거니?”

제보자는 갈비뼈가 만져질 만큼 비쩍 마른 쇼팽을 두고 차마 발길이 떨어지지 않아 급히 사료와 물을 챙겨와 녀석을 먹였습니다. 허겁지겁 먹는 모습이 안쓰러웠지만 곧 어두워지면 녀석이 어디서 몸을 뉘일지 걱정스럽기만 했습니다. 급한대로 작은 종이박스를 구해 담요를 덮어 임시로 방석을 만들어주자 쇼팽은 냉큼 그 위로 올라가 둥그렇게 몸을 웅크렸습니다. 하지만 그도 잠시. 제보자가 돌아가려고 차문을 여는 순간 어느 틈에 나타났는지 쇼팽이 열린 차 안으로 폴짝 뛰어 올라타는 것이 아니겠어요. 마치 주인과 외출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평범한 반려견처럼 말입니다.

앙상히 뼈만 남은 쇼팽

쇼팽이 다시 돌아가고 싶은 곳은 따뜻한 가정입니다

거리에 떠돌이 개들과 달리 사람을 잘 따랐던 쇼팽. 제보자로부터 구조 요청을 받은 케어는 쇼팽을 처음 만난 순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사랑받던 반려견이었을 것이라는 것을. 사정은 알 수는 없지만 차문을 열면 폴짝 올라탈 정도로 사람의 일상에 익숙한 녀석이 왜 버려졌는지 안타깝기만 했습니다.

한파가 몰아치던 지난 1월 말, 쇼팽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극심한 영양실조와 떠돌이 개들에게 쉽게 발견되는 심상사상충 감염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외 큰 외상이나 질병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치료 후 케어 입양센터에 입소하게 될 쇼팽은 더 이상 쓰레기통을 뒤지거나 위험한 트럭 밑에서 잠을 청하지 않아도 됩니다. 하지만 반려견으로 살아왔을 쇼팽이 돌아가고 싶은 곳은 입양센터가 아닐 것입니다. 어느 집 거실에서 행복했던 한때를 기억하고 있을 쇼팽이 하루빨리 회복해 새로운 가정에 입양될 수 있도록 응원해 주세요.

검진중인 쇼팽
  • 후원계좌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63 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63
해피빈 모금함 바로가기

※ 통장으로 모금되는 금액은 병원 치료 이후, 쇼팽을 위한 보호관리비용으로 사용됩니다.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