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변]다리가 잘려진 채 도망다니던 < 뽀자 > 이야기



 


다리가 잘려진 채 방치되었던 뽀자


 


지금은 보호소에서 유정이라는 새 이름을 얻었답니다.


얼마전까지 보호소에서 보호되다 가정 임시보호에 들어갔어요.^^


 


이제 곧 입양이 되기를


아직은 임시보호 중이지만 곧 영원히 함께 할 수 있는 가정으로 입양가기를 기도해봅니다.


 


고맙습니다.


모금에 동참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비록 한 다리는 없지만 누구보다도 건강한 모습으로 달릴 거예요.


괴로웠던 시간은 이제 끝!


우리 기부자님들의 도움으로 유정(뽀자)이는 새 삶을 얻습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