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에서 개를 잡아먹기 위해 학대한 가해자에게 강력한 처벌을 내려주세요!

This post is last updated 1304 days ago.

※ 잔인한 영상과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보시는데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치료해서 다시 데려가 잡아 먹어라!”

지난 4월 27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충남 부여에서 트럭 짐칸에 태워져 올가미에 매인 채로 머리와 코, 입에서 피를 흘리며 실려가고 있는 개를 발견했다는 제보자의 급한 전화를 받고 서울에서 출발,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현장에서 본 개는 정수리와 코가 부었고 그 위에 피가 흘러 굳어 있었으며 기력이 없어 제대로 앉지도, 서지도 못하는 처참한 상태 였습니다.

트럭 주인은 이 개는 잡아먹기 위해 시장에서 산 것이며 이동하는 과정에서 트럭에 타지 않으려 저항하자, 둔기로 내리친 사실에 대해 인정하였습니다. 이는, 동물보호법에 위반되는 명백한 동물학대이므로 케어는 충남지방경찰청에 트럭주인을 상대로 고발장을 접수하였습니다.

 

 

개의 상처는 한 눈에 보아도 둔기로 내려친 것이 분명 하였고, 잡아 먹기 위해 데려간다는 가해자의 주장에 따르더라도 동물학대에 대한 의혹을 가지기에 충분 하였으나, 경찰은 오히려 신고자인 제보자에게 ‘먹기 위해 데려가는 것이 무엇이 문제냐’고 나무라거나 가해자에게 오히려 “신고자가 항의하니 병원에 가서 치료해서 집으로 데려간 후 다시 잡아 먹어라” 라고 말하며 자리를 뜨려고 하였습니다.

제보자는 경찰이 그 상태로 자리를 뜬다면 개를 구조하지 못하고 가해자들이 그대로 태워 현장을 떠날 것이 분명하였기에 동물권단체 케어로 제보를 했고 케어는 현장에 있던 경찰들에게 긴급격리조치(동물보호법 14조)를 요구하였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학대가 아니니 그런 조치를 취해 줄 수 없다고 묵살 하였고 병원으로라도 옮겨 달라는 케어의 요청에 그런 것까지도 해줄 수 없다며 현장을 떠났습니다. 전문포획 도구인 올무가 걸려 있는 개의 처참한 상해를 보고도 가해자의 일방적 주장만을 들은 채 현장을 떠난 경찰들의 직무 유기를 케어는 정식으로 고발하겠습니다.

사건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제보자와 케어는 가해자들이 개를 데리고 떠날까 봐 다시 다른 경찰서에 신고를 하여 시간을 벌었고 병원으로까지는 무조건 가야 한다며 강력하게 요구하여 병원 이송을 가해자가 직접 하도록 하였으나 도착한 병원에서는 또 다시 ‘잡아먹으려고 그런 것이니 치료해 주지 않겠다, 입원도 할 수 없다’는 어이없는 답변만을 들었습니다.
아울러 동물학대로 긴급격리조치를 요구하며 부여군청에 신고를 하였으나 공무원인 담당자도 ‘잡아 먹으려고 하는 것은 동물학대가 아니다’라며 긴급격리조치도 해줄 수 없다는 답변만 할 뿐이었습니다.

케어가 도착하기 전까지, 이 모든 과정을 제보자 혼자서 감당해야 했습니다.

경찰, 수의사, 공무원 모두가 외면한 학대 당한 검둥이를 제보자는 결국 돈을 주고 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케어가 현장에 도착하니 광장 잔디에 지친 제보자와 함께 헐떡이며 고통스러워하는 검둥이(산이)가 누워 있었습니다. 현재 검둥이는 대전의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입니다. 생명이 위중하였으나 다행히 치료가 잘 되고 있는 듯 합니다. 하지만 아직도 더 지켜 보아야 합니다.

동물보호법이 있으나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는 행정과 사법부의 행태를 좌시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 강력히 항의하여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케어는 경찰과 공무원들의 직무유기를 고발할 것입니다.
이들이 다시는 동물보호법을 가볍게 생각하지 않고 제대로 된 수사의지를 가질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동참을 요청합니다.

▶ 해당 사건 내용 자세히 보기
https://storyfunding.daum.net/episode/21953

▶ 해피빈 후원 바로가기
http://bit.ly/2qb5Lxr

▶ 경찰 직무유기에 대한 민원 제기하기
http://bit.ly/1PSs13Q

신고방법 안내
– 경찰민원포털 국민신문고의 제보하기 클릭
– 개인정보수집동의 및 신청인 본인 인증
– 사건지역 ‘충청남도 부여군’ 설정
– 사건일자, 사건개요, 경찰 직무유기 민원제기 내용 작성

 

▶ 학대자 강력 처벌 온라인 서명하기

 

위급한 동물들의 곁에 케어가 있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