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후기] ‘유해조수’ 고라니의 최후, 익사

지난 11일 저녁, 케어로 긴급한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아기 고라니가 수문에 머리가 끼어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데 유해조수라며 소방서조차 몇 시간 째 구조를 해주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제보영상 속 아기 고라니는 고통에 차 울고 있었습니다.

고라니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 ‘유해야생동물’로 지정돼있습니다.

경작지 등 사람의 재산에 피해를 준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그러나 고라니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적색목록 중 취약으로 지정한 멸종위기인 동물입니다. 한국과 중국 등지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

케어는 다급히 아기 고라니가 갇힌 곳으로 향했지만, 이미 익사한 상태였습니다. 사건을 본 시민들의 항의전화가 잇따르자 뒤늦게 출동한 소방대가 수문을 올렸지만 이미 뒤늦은 상태였습니다.

‘개발’이란 미명 아래 산과 숲은 파헤쳐지고 그 자리에는 시멘트로 뒤덮입니다. 동물 입장에서는 생존을 위한 터전이 파괴되는 것입니다.

갈 곳 없는 동물들은 떠돌아다니다 차에 치여 죽고, 수문에 갇혀 죽고, 수렵꾼들이 쏜 총에 맞아 죽습니다.

야생동물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전국에 지역별로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가 설치됐거나 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운이 좋게 구조돼 치료를 마치고 다시 야생으로 돌아간다 해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습니다. 죽지 않기 위한 외줄타기만이 지속될 뿐입니다.

인간에게 진정으로 ‘공존’이란 단어는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케어는 전국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 전화번호를 시민분들께 알려드립니다. 위기에 놓인 야생동물을 발견하시면 적극적으로 연락을 취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누군가는 관심을 갖고 노력해야만 암울한 현실을 바꿔나갈 수 있습니다. 지금 이 게시글을 읽어주시는 여러분들이 그 누군가가 되어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