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6일 (목) 저녁 7시 동사실 영어자원활동 소모임 있습니다

 


언  제 : 2009년 3월 26일 (목) 저녁 7시


 


어디서 : 서대문역 1번 출구 하차 기사연 빌딩 5층 초록당사람들(준) 사무실


                (* 우리 동사실 사무실에서 해야 하지만, 우리 사무실이 난방이 안되어 시베리아 입니다 ㅠㅠ


                 그래서 사무실을 빌려 쓰게 되었습니다. 약도는 아래의 그림을 참고해주세요^^)


 



 


무엇을 :  Harvest for Hope : A Guide to Mindful Eating, Jane Goodall


 


            일부를 함께 읽고 토론할겁니다.



 



 


문    의 : 동사실 사무국장 초록별 02-313-8886 grimnara1969@yahoo.co.kr


 


 


[상세설명] 동물사랑실천협회 소식을 세계로 알리는 활동을 도와주세요   


 


동물사랑실천협회 사무국장 초록별입니다. 제가 추진하고 있는 업무 가운데


 


단체 홈페이지 영문페이지 준비가 있습니다.


 


그래서 영어공부에 관심을 갖고 계신 회원님들 가운데 세계에


 


동물사랑실천협회의 소식을 알리거나 다른나라 동물(보호)운동 소식을 소개하는 일에


 


도움을 주고싶은 의지가 계신 회원님들과 영어자원활동소모임을 만들고자 합니다.


 


이 일은 영어 잘하는 회원님들 뿐만 아니라 동물(보호)운동에 관심과 열정이 있는


 


회원님들과 함께 만드는 우리 단체를 우리 회원 자신이 만드는데도 그 취지가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기대합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