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과 사법부가 대한민국의 모든 동물들을 죽이고 있다!







보도자료(報道資料)


제공: 동물사랑실천협회, 한국생명체학대방지포럼,


한국고양이보호협회, 한국동물보호연합,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제목: 동물학대 솜방망이 처벌, 검찰과 사법부는 동물학대자 편인가!!


대한민국 검찰과 사법부는 각성하라! 당신들이 대한민국의 모든 동물들을 죽이고 있다!


 


 


2010117 SBS동물농장에서는 최소 8마리의 개들을 상습적으로 때리고 불에 태우고 발톱을 뽑고 칼로 난자하고 심지어 커터 칼3개를 강제로 먹이는가 하면, 강아지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등 모든 동물학대의 종합편이라 할 수 있는 동물학대 살해범 이야기를 다루었다. 이 방송을 보고 수많은 국민들은 아직도 정신적 충격과 상처로 밤잠을 못자는 등 고통을 받고 있다.


 


 


대한민국은 2007년 동물보호법을 개정하고 동물학대 최고 벌금을 500만원으로 상향조정했지만, 17층 아파트에서 어미와 새끼 고양이를 떨어뜨려 죽여도 벌금 5만원, 살아있는 고양이를 불에 태워 죽여도 벌금 20만원, 수개월 동안의 폭행으로 70여 군데나 골절이 된 개에 대한 학대도 벌금20만원 등 검찰과 사법부는 동물학대에 대해 무혐의처분을 하거나 너무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국내 5개 동물보호단체들이 연대하여 1.22일 금요일 송파경찰서, 동부지방검찰청과 동부지방법원, 농림수산식품부를 방문하여 진정서를 제출하며, 동물학대범죄에 대한 철저한 수사 및 강력한 처벌과 동물학대 근절을 위한 동물보호법 강화 등 대책마련을 요구한다.


 


 


 


<2010.1.22() 동물학대 방지 대책을 요구하는 항의 시위>


 


○일시: 2010.1.22() 오후1


 


○장소: 송파경찰서 정문앞


 


○행사내용:


 


-70여명의 회원들이 동물의 가면을 쓰고 사진판넬과 현수막을 들고 동물학대에 항의시위를 벌이며 구호를 외친다.


정의의 여신이 등장하여 동물학대에 미온적 태도를 보이는 검찰과 사법부의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연출한다.


퍼포먼스가 끝나면 참석인원들은 조를 나누어 동부지방검찰청, 동부지방법원, 농식품부로 각각 이동하여 진정서와 요구서를 제출한다.     


 


○우리의 요구사항:


 


  1.검찰과 사법부는 동물학대 솜방망이 처벌을 즉각 중단하라!!


  2.잔인한 동물학대 범죄자에게 동물학대 최고 처벌을 선고하라!!


  3.농림수산식품부는 동물학대에 징역형을 추가하고 처벌수준을 강화하도록 동물보호법을          


    개정하라!!


 


 


○주최동물사랑실천협회,   생명체학대방지포럼,   한국고양이보호협회,   한국동물보호연합,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문의안내: 02-313-8886, 011-289-8886, 016-324-6477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