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 개월 동안 주인에게 심각한 폭행을 당했던 어린 개들 구조하였습니다.

This post is last updated 3711 days ago.


 


 


 


 


구조후기에 올리려다가 요즘 너무 마음 아픈 사건들을 접하시는 회원님들로 인해 공지사항에 올립니다.


우리가 열심히 활동하면, 살릴 수 있는 생명들도 있으니 마음 너무 아파하지 마시고 기운 차려 더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 동물친구들을 위해 전진해 나갔으면 합니다. ^^


 


 


 


아래의 구조 글이 올라왔던 것은 약 두 어달 전이었습니다.


당시 구조 일정이 많이 밀려 신속한 해결을 위해 지방의 회원이신 배을선님께서 가 주시려고 계획했었으나


여러 이유로 제보자와 통화가 잘 되지 않아 번번이 계획이 미뤄졌고, 또 구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 난감한 경우였었습니다.


 


 















(구조완료)도와주세요 어린 개들을 때리고 있어요

오지혜


(2010년08월14일 [14시35분49초] hit: 639)



여기는 경남 진주입니다.


 


이곳은 마땅히 신고할 곳이 없어 혼자서 고민하다가 이렇게



여기에 신고글을 남깁니다.


 


저희집 아래쪽 주택에서 까만색 강아지와 흰색의 강아지 두마리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집 주인 아저씨가 이 두 아이를 너무도 많이 때립니다.


 


새벽. 낮. 밤 가리지 않구요


 


오늘 제가 출근을 해서 보지는 못했는데 오늘은 몽둥이를 들고


 


개를 사정없이 내려 쳤다고 해요 동네 분들 다 나와서 구경만 하시고 아무도 안 말리셨데요


 


강아지가 입에 하얀 개거품을 물고 뒷다리를 절뚝 거리며 집 밖으로 도망쳐 나오니 그냥 잡아 채서는


 


다시 몽둥이로 머리, 다리, 몸통 할거 없어 때렸다고 합니다.


 


진주시청 동물학대신고 센터에 전화해도 담당자분들이 마치 그런일은 취급하지 않는다는 듯 무심히


 


듣고 주말이라 직원이 없다며 월요일에 다시 전화하라는 어이없는 말만 하고 끊으시네요


 


뭔가 대책이 필요합니다. 도와주세요 


 


—————————————————————————————————————————————————


주인은 평소 사람에게도 심각한 욕설과 칼까지 휘두르는 등 난폭한 성격의 소유자였기에 주민들은 아무도 이 사람의 행위를 말릴 수 없었다고 합니다. 구조 방법은 부득이한 이유로 여기서 서술하지 않습니다. 다만, 그 집에서 학대자가 다시 개들을 기를 가능성은 없어 보입니다.


 어제 가서 본 개들의 모습은 너무나 말라 있었고 불결한 환경에 집도 없이 방치되고 있었습니다.


 


학대자는 평소 술만 먹으면 개들을 때렸는데 몽둥이로 몸을 여기저기 때렸고, 몽둥이가 부러질 때까지 때렸다고 합니다.


이웃 주민들은 몽둥이가 2-3개나 부러지는 것도 보았다고 말했습니다.


하루는 학대자가 때리던 개를 문을 열고 내보내며 사라지라고 고함을 쳤다고 하는데


그 개는 때린 주인 곁을 맴돌며 다시 그 집으로 들어갔다고 합니다.


 


 



 


바닥에 아무렇게나 부어버린 사료는 빗물에 불어 있었다.


공포에 질려 짧은 끈에 묶여 있었다.


 



 


 


학대자에게 맞으면서도 다시 그 집으로 기어 들어갔다는 백구


가장 심하게 맞은 개였다고 한다.


 



 


 


집도 없이 묶여만 있는 개들


 



 


 


피부질환도 있고, 겁을 잘 먹던 녀석


 



 


 


 


이 녀석의 이름을 ‘진주’ 라고 지었습니다.


 



 


 


셋 중 그나마 양호해보이는 아기 발바리, 이름을 ‘사과’ 라고 지었습니다.


 



 


 


갈비뼈가 앙상하고 굶주린 배가 훤히 드러나 보이는 백구, 이 녀석의 이름은 ‘고구마’ 입니다.


이름이 특이할 수 밖에 없는 건, 구조 당시의 여러 비공개 에피소드들 때문입니다^^


 



 


 


이제 1살 남짓 된 어린 백구


 



 


 


휴게소에 내려 잠시 산책을 시켜 주었는데, 둘이 너무나 반가워했습니다.


그런 집에서도 서로를 의지하며 묶여 있었던 듯 합니다.


 


 



 


이제 살 좀 찌자 ~ 고구마야~!!!! ^^


 


 


구조 후 가장 마음이 아팠던 건


휴게소 한 쪽에 야구게임장이 있었는데


멀리서 들려오는 야구 방망이 소리에


소스라치게 놀라 꼬리를 멈추고  차 있는 방향으로 


겅중겅중 발버둥치며 달려가려던 백구의 모습이었습니다.


얼마나 많은 매질을 견디며 살아 왔었을까요.


그런데도,, 이 녀석,  사람을 너무나 좋아합니다. 


 


 


 


새벽에 내려가 왕복 800키로라는 먼 거리를 다녀 왔지만 구조에 성공할 수 있어 기쁩니다.


이 세 녀석들은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집중 치료에 들어가야 합니다.


 


현장의 상황을 지속적으로 알려 주셨던 제 2의 제보자 강보람님,


용기있는 실천에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피곤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먼 거리 운전과 구조에 함께 참여해 주신 동물사랑실천협회 경기 지부장이신 박현지님,


그리고 처음 하는 어려운 구조활동에 용감하게 참여해 준 미디어팀의 지은민님에게도 감사드립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www.fromcare.org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_seq=15402&artcl_no=123461034257&scrapYn=N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