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기자회견] 서울시는 태지에 대한 책임을 다하라

서울대공원의 마지막 쇼돌고래 태지는 지난 6월 20일 제주 퍼시픽랜드로 이송되었다. 당시 서울시와 서울동물원은 남방큰돌고래 금등, 대포가 제주 가두리로 옮겨진 이후 홀로 남은 태지가 극심한 이상행동을 보이고, 서울동물원 해양관의 안전진단 결과 보수공사가 시급하다는 이유로 태지의 위탁사육을 서둘렀다.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서 태지 위탁사육을 거부하자 결국 서울시는 비밀리에 퍼시픽랜드와 계약을 맺고 그곳으로 태지를 보내버렸다. 퍼시픽랜드는 20년 동안 불법포획된 제주 남방큰돌고래를 공연에 이용해 온 혐의로 형사처벌을 받는 등 악명 높은 돌고래 쇼 업체이다.

태지는 돌고래 학살지로 알려진 일본 다이지에서 포획되어 2008년 서울대공원에 수입된 큰돌고래이다. 태생부터 수입, 위탁까지 학대와 폭력, 방치, 고립에 노출되었던 태지가 좁은 수조가 아니라 드넓은 바다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의무이다. 그러므로 태지의 삶을 어떻게 보장하느냐는 한국 사회가 비윤리적이고 야만적인 돌고래 쇼를 폐지하고 생태사회로 발전할 수 있는가 보여주는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다. 그러나 서울시는 돌고래바다쉼터추진위원회의 거듭되는 요청에도 불구하고 ‘민간기업과의 계약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는 이유로 퍼시픽랜드와 맺은 태지 위탁사육 계약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서울시가 이토록 태지에 대해서 침묵과 비협조로 일관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대로라면 태지는 5개월 위탁계약 기간이 끝나는 11월 말 퍼시픽랜드의 소유가 될 것으로 보인다. 퍼시픽랜드는 대부분의 돌고래 전시, 공연장이 생태설명회로 프로그램을 전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조련사와의 물속 공연, 고난이도의 공중회전, 관람객 앞 무리한 노출과 사진촬영 등 사육사와 돌고래의 건강을 위협하고 돌고래를 놀잇감으로 전락시키는 시대착오적인 돌고래 쇼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는 태지가 또 다시 비교육적이고 반생명적인 돌고래 쇼에 이용되는 것을 지켜만 볼 수 없다.

성공적인 돌고래 야생방류로 전 세계에 생태선진 도시라는 위상을 떨친 서울시가 퍼시픽랜드로 태지를 떠넘기는 것은 국제적인 망신이 아닐 수 없으며, 한국 시민사회의 돌고래 보호를 위한 노력을 거꾸로 돌려놓는 처사이다. 서울시는 태지가 퍼시픽랜드의 소유가 되지 않도록 위탁사육 기간을 연장하고 태지가 야생환경과 비슷한 바다쉼터에서 남은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해야 한다.

2017년 10월 11일
동물권단체 케어, 돌고래바다추진시민위원회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