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센터 입양후기] 각기 다른 보신탕집에서 구조된 아가들…그 후..


 


안녕하세요~ 구호동물 입양센터 S.Y 간사입니다~


저희 입양센터로 입소되는 아가들중 몇몇 아가들은


보신탕 집에서 극적으로 구조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각기 다른 보신탕 집에서 구조된 아가들의 입양 후 모습을


보여드릴까 합니다~^^


 


위 사진은


 


지난 2012년 10월 8일에 입양센터에 입소하여


일주일만인 10월 14일에 초고속 입양된 별님이 입니다~


 


양평의 보신탕 가게에서 사람들에게 팔던 아이를


저희 협회 회원분이 구조해주셨었는데요~


 


유기견 이였던 ‘희망이’라는 이름의 말티즈 한마리를 먼저 키우고 계셨던


멋진분께서 입양센터로 직접 방문하셔서 별님이를 입양해 주셨습니다~


 


입양신청서를 쓰실당시 미리 별님이의 옷까지 직접 만들어 오시는


정성까지 보여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입양후에도 저와 지속적으로 메세지를 통해


별님이와 희망이 이야기를 자주 전해 주시고 계신답니다~^^


 


저 혼자만 보기 아까워 오늘~ 별님이의 입양 후 모습 대방출 하겠습니다~!


 



 


별님이 입양 첫날의 모습이예요~


아직은 서로 조금은 거리를 두고 있는 모습..ㅎ(뒷쪽에 있는 아가가 별님이랍니다~)


 



 


나란히 커플룩을 맞춰 입고 한가롭게 햇살을 받고 있는


희망이와 별님이..


점점 서로에게 관심을 가지는 단계였지요..^^


 



 


입양 한달쯤 뒤..


깔끔하게 미용하고 더 이뻐진 별님이~


입고있는 빨강색 니트가 입양자분께서 직접 만들어 주신 옷이랍니다~^^


 



 


별님이 입양 1달이 조금더 지났을 무렵..이였을꺼예요~(정확하진 않아요..ㅋ)


저 가운데 있는 강아지 인형을 두고 희망이랑 별님이가 서로 쟁탈전을 벌인다고..


 



 


완벽하게 새 집에 적응한 별님이…


결국 저 강아지 인형은 별님이의 차지가 되었답니다..


(희망아 미안~~~~~)


 



 


꺄~~~ 완전 이쁜 인형같은 별님이~


바로 어제 (2013.1.10) 전송받은 최근의 별님이 모습입니다~!


날씨가 추워서 매일 나가던 산책을 많이 못가서 살짝 살이 쪄서 주인 닮았다는 얘길 듣는다네요~ㅎ


(근데 저는 왜 살찌니까 더 귀여워 보이는 걸까요..ㅎ)


리본메는걸 싫여해서 앞머리도 살짝 잘라주셨다고 합니다~


(어떻게 해도 별님이는 다~~~예쁜것 같아요~~~)


 



 


이젠 희망이랑도 잘 지내는 착한 별님이..


너무너무 행복해 보이죠?? ^^


 



 


요녀석은 ‘잭슨’이라는 아가인데요~


2012.11.20일에 입양센터에 입소하여


12월 15일에 입양되었습니다~


도살장 뜨거운 아스팔트에 밥도 못얻어먹고 오랜시간 묶여있던 채로


구조되었다는 잭슨… 그래서인지 입소당시 너무 깡마른 몸을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팠었지요..


착한 성격으로 입양센터 발리와도 친구가 된 잭슨..


코카를 키우시는 분께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을꺼라 확신하며 입양을 보냈습니다~


 



 


입양 첫날의 잭슨~! 과 땡이


첫날부터 땡이가 잭슨에게 장난아니게 텃새를 부렸다고..T.T


원래 성격이 좀..과격?한 땡이였는데.. 잭슨을 보니


땡이 성격이 정말 장난아니구나…느끼셨데요..ㅎ


그만큼 잭슨이가 성격이 너무 좋고 사랑스럽다며..감탄을 하셨었지요~


 



 


잭슨이랑 땡이 함께 조깅갔다가 혼쭐이 나셨답니다..ㅋㅋ


(잭슨이가 정말 산책을 좋아하는 아이였지요~)


 



 


함께 달리기 1시간 뛰고 밤밥에 과일먹고 급 친해졌다는


잭슨이랑 땡이..


역시..함께 밥먹고 나면….누구나 친해지는듯..ㅎ


 



 


아이고~ 잭슨아~


너 팔자좋아 보인다~~~~^^


 



 


이제 땡이랑 장난감도 같이 가지고 놀고~


 



 


한침대에 같이 누워 티비도 듣고?


 



 


앗~! 어느것이 이불이고…잭슨인지….ㅎ


덕분에 땡이가 확~! 튀네요~~~


 



 


잭슨이와 땡이는 요렇게 급속도로 친해져서


아~~~주 잘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잭슨이 팬 이셨던 많은 분들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얼마전 입양센터 일기에도 올렸던


어느 동해 마을에 보신용으로 개를 키우던 할머니댁에서


구조된 벤지..


임신인지도 모르고 있다가..입양보내기 직전, 병원진료를 통해


새끼 5마리를 품고 있다는 걸 알게되어 당황했던 기억이 나는데요…


 



 


다행히 벤지 입양자분께서 이 모든 상황을 다 받아들여주시고


새끼를 낳고 입양보낼 수 있을때까지 잘 보살펴 주겠다고 해주셔서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입양을 보냈었지요~


 


12월 22일에 입소하여 12월 26일에 입양이 된 벤지..


 


바로 어제~! 요즘 벤지의 모습이 담긴 따끈따끈한 사진이


제 핸드폰으로 전송이 되었답니다~^^


 



 


쌔근쌔근 곤히 잠든 벤지…


너무 사랑스럽죠?


 



 


요렇게 똥꼬발랄히 잘 놀고~~~잘먹으며 건강히 잘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이불위에서 뒹굴거리는 걸 제일 좋아한데요~~~~^^


온통 자기자리라고 드러누우면서 엉덩이들고 엄마를 밀어내고 누워버린데요..-.-;;


벤지야..뱃속 아가들 생각해서.. 간단한 운동 정도는 해줘야 되지 않을까??ㅎ


 



 


참~!!


이제는 벤지라는 이름대신 ‘사랑이’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사랑아~~ 아가들 건강히 잘 출산하고~~~


조만간 얼굴 또 보자꾸나~~~^^


 


1월 22일은 입양센터 오픈 200일이 되는 날입니다~^^


200일을 지내면서.. 참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요~


어렵고 힘들고 괴롭고.슬펐던 일도 있었지만..


 이렇게 아픈 과거를 뒤로한 채 좋은 가정으로 입양된 아가들의


입양 후 사진을 받아보면.. 그간의 어려움은 잊게 되는것 같아요~


 


솔직히.. 오래 버틸 수 있을까…걱정 많이 했었는데..


어찌어찌 200일을 맞이하게 되었네요~~~^^


 


새 가정에서 예쁘게 착하게 잘 적응해준 우리 아가들이


너무너무 고맙고… 잘 보살펴주시는 새 가족분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힘을 내어 더 많은 아가들을 좋은 가정에 입양보내기 위해


화이팅 하겠습니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세요~~~~!!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