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사건 또 발생!




<인천 길냥이들의 참변 – 어미와 새끼까지 5마리 모두 압사!>

 

전기톱으로 로트와일러의 배를 갈라 죽인 사건이 온 국민을 전율케하는 가운데 또 다른 동물 학대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제보자에 따르면 인천 계양구 계산동 주공 아파트에서 7-8개월 전부터 고양이를 참혹하게 죽이는 학대사건이 계속 반복되었다고 합니다.

 

얼마전에는 이른 아침에 난도질해 죽인 고양이 사체를 상자에 담아 문을 열지 않은 근처 식당 문 앞에 버리고 가는 사건도 있었습니다.

제보자는 동네 길고양이들을 돌보고 있었기 때문에 고양이를 계속 죽이는 사건을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감시했지만 또다시 발생한 고양이의 참사를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

 

4월 11일, 오늘 아침 젖을 먹이던 어미 고양이와 새끼 4마리를 무참하게 발로 밟고 목을 눌러 압사해버리는 등 인면수심의 잔인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범인은 고양이들을 발로 밟아 뭉개는 등의 행위로 죽인 후 그 사체늘을 사람들이 다니는 갈목에 뿌려 놓았습니다. 

 

최근에 여의도에서도 길고양이 및 비둘기 등 도심의 동물들을 독살하는 사건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 도심 동물도 생태계 질서를 이루며 살아가는 야생동물 중의 하나입니다. 이러한 동물을 죽이는 행위는 야생동물 보호법 및 동물 보호법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이번 고양이 압사사건을 묵과하지 않고 해당 경찰서에 고발하여 범인을 꼭 잡아 처벌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여러분들의 서명을 모아 추후 경찰에 제출하겠습니다.

 

*change.org 서명하기 

https://www.change.org/petitions/chief-of-incheon-provincial-police-punish-the-abuser-who-trampled-the-stray-cat-family-to-death

 

 


< Incheon Stray cat murder – Stray cat family killed during mother feeding her 4 babies >

Another abuse case not too far after the rottweiler was motor-sawed.

According to the informant, there has been someone who killed stray cats in a horrible manner since last August in Incheon.

Also couple a while ago someone trashed a box with a cat seriously slashed and died in front of a restaurant in early morning.

 

The informant was taking care of stray cats and tried to keep eye on the abuser but could not stop this case to happen again.

Today morning, 11th April, a mother stray cat and her 4 babies were trampled to death while feeding her babies. Her neck and everywhere was stepped harshly.  

Recently there has been many cases of killing animals in large cities, but animals are also a part of the urban eco-system’s cycle. Killing these animals could be punished under animal protection law or wildlife protection law.

CARE will not overlook this case and report to the police in their area, and try to get the criminal get punished.

Your petition will be collected and sent to the police afterwards. 


*Go to Petition –> 

https://www.change.org/petitions/chief-of-incheon-provincial-police-punish-the-abuser-who-trampled-the-stray-cat-family-to-death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