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착한 고양이 감자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길고양이 감자의 모습

사랑스럽고 수줍음 많은 길고양이 감자
길고양이 감자의 단골 아지트는 주차된 차 밑입니다. 평소에는 주차된 차 밑에 숨어 지내다 캣맘이 나타나는 시간에 맞춰 밥 먹는 장소에 소리 없이 쓱 나타나곤 합니다. 캣맘이 이름을 부르면 멀리서도 금세 알아듣고 달려오던 살가운 고양이 감자. 하지만 절대로 캣맘 가까이 와서 앉거나 캣맘의 손이 몸에 닿게끔 하지 않는 낯가림 심한 겁쟁이기도 합니다.

크게 다쳐있던 감자의 등

평소처럼 밥을 챙겨주던 어느 날, 캣맘은 감자의 몸에서 이상 징후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감자의 옆구리 털이 뭉텅 빠진 채 뻘건 속살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었던 것입니다. 한눈에 봐도 상처는 심한 듯 보였고 감자는 “너무 아파요~”라고 말하는 것처럼 평소보다 더 많이 야옹거렸고 사람들로부터 자꾸만 멀리 뒷걸음질 쳤습니다.

상처가 심해질 것을 우려한 캣맘은 사료에 항생제를 섞어 주었지만 좀처럼 감자의 상처는 낫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상처는 옆구리, 등, 뒷다리 위쪽까지 하나둘 늘어났고 진물과 고름도 심해지기만 했습니다.


크게 다쳐있던 감자의 등

알 수 없는 화상, 누구의 소행일까요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생각에 캣맘은 포획시도를 해봤지만 경계심 많고 똑똑한 감자는 포획틀 근처는 얼씬도 하지 않은 채 요리조리 피해 다녔습니다. 그럴수록 감자의 상처는 점점 번져갔고 몸은 계속 야위기만 했습니다. 날씨마저 더워지자 캣맘은 염증이 번져 감자의 목숨까지 위험해질 수 있다는 다급함에 케어의 도움을 요청해 왔습니다.

케어도 감자를 그대로 두었다가는 올여름을 넘기지 못할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즉각 구조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듣던 대로 감자의 포획은 녹록지 않았습니다. 포획틀 안에 아무리 맛있는 것을 넣어 두어도 감자는 좀처럼 포획틀 입구 가까이 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수차례 포획시도 끝에 감자는 2주 만에 어렵사리 구조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구조했다는 기쁨도 잠시, 병원으로 이송된 감자의 진단결과는 너무나 충격적이었습니다. 감자 몸의 상처는 뜨거운 물에 의한 화상으로 인한 것이었습니다.

포획 후 동물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는 감자

감자야, 다시 사랑스러운 감자로 돌아와 줘
제때 치료받지 못한 탓에 몸 곳곳은 이미 세균감염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 볼 때마다 몸에 상처가 늘어났던 것도 감염이 온 몸으로 번진 탓이었습니다. 가여운 감자는 피부 짓무름과 염증으로 인한 통증의 고통을 “야옹…야옹…” 신음으로 쏟아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알아주는 겁쟁이에 경계심 많은 작은 고양이 감자가 스스로 뜨거운 물체에 가까이 갔을 리 만무합니다. 녀석이 스스로 뜨거운 물에 달려 들지 않았다면 반대로 길고양이를 싫어하는 누군가 뜨거운 물을 부운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자 가슴이 무너져 내리는 것처럼 아파왔습니다.

동물병원에 입원한 감자

정확한 원인도 누구의 소행인지도 알 수 없지만 당장 시급한 것은 감자의 회복입니다. 감자의 화상은 몸 전체에 감염으로 이어져 꽤 오랜 기간 세심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게다가 화상치료는 엄청난 고통이 뒤따르고 쓰이는 약도 독한 편이라 약하고 여린 감자가 감당하기에 쉽지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감자가 고통스러운 치료를 잘 이겨내고 상처도 말끔히 아물어 다시 사랑스러운 감자의 모습으로 우리 곁에 돌아올 수 있도록 힘을 보태주세요.

※ 해당 모금은 완료되었습니다. 케어의 활동에 힘을 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One Response

  1. 동물학대 ㅠㅠ 듣기만해도 너무너무 괴로운단어…
    이정부에서 강력한 처벌로 범죄자를 단죄할수 있도록 인간을 해치는것과 동일한 잣대로 개정해줄것을 기대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