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 한켠, 먼지덩어리로 살아가던 푸들 아이

This post is last updated 3823 days ago.

회원분께서 지나치게 털이 뭉친 개가 있다고 제보를 해주셨습니다.


 


확인 결과, 털이 아예 ‘떡이 져서’ 갑옷처럼 뭉쳐 있었습니다.


 



 


사람이 다가오자 부들부들 떨며 어쩔 줄을 몰라 하는 아이…


 



 


눈 주위가 털로 인해 짓물러서 시간이 좀더 지체되었다면 시력에도 문제가 생길 뻔하였습니다.


 


몹시 슬픈 표정으로 미동도 않고 그저 낯선 사람 손에 몸을 내맡기는 이 아이는,


 


누군가 이 곳에 버리고 갔다고 합니다.


 


낯선 곳이지만 살기 위해, 음식을 얻어먹고자 마당 한켠에서 쓰레기처럼 오도카니 있었나 봅니다.


 


이 아이에게 밥을 주시던 할머니께는 직접 털관리까지 해가며 개를 키우실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습니다.


 


 


 


음………얼굴인지 엉덩이인지 모르겠지만 어서 병원으로 가자.


 


이렇게 방치되어 있었으니 사상충 및 여러 질병이 걱정되는구나…


 


병원으로 이동하여 혈액검사 및 건강 검진을 받았습니다.


 



 


요 꼴과 냄새로 병원 손님의 시선을 한몸에 받아주시고~~~


 



 


쨘~~~이렇게 예쁜 푸들로 변신하였습니다.


 



 


숨만 쉴 줄 알았던 이 아이가, 제 품에서 떠나지 않고 제가 시야에서 사라지면 마구 웁니다.


 


사람이 정말정말 그리웠나 봅니다.


 


정말 가슴이 아픈 것은…..


 


단미 수술 및 중성화 수술이 되어 있더군요.


 


2.9키로밖에 나가지 않는 작은 체구, 한때 사랑받은 반려견이었을 텐데 이 아이는 왜 버려졌을까요.


 


제발…..내 품으로 들어온 아이는 끝까지 책임을 지시길 바랍니다.


 


이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해 줄 수 있는 좋은 가족을 찾기를 소망합니다.


 


푸들 /  남아 /  2.9키로. 사상충 음성, 피부병 없음. 귓병 치료 중(완치 가능).


 


제보해주시고 동행해 주신 박선영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_seq=15402&artcl_no=123460161389&scrapYn=N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