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한의 날씨속에 구조된 ‘제이’




 


혹한의 날씨속에 헤매던 제이, 드디어 구조했습니다


 



오랫동안 혹한의 길가를 떠돌던 유기견, ‘제이






  <혹한의 날씨 속에서 떠돌아 다니는 ‘제이’>




  부평구 부개동의 어느 마을에는 오랜시간 동안 마을 주변을 떠돌아 다니던 유기견이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한동안 보이지 않았던 그 강아지가 다시 나타났는데, 몸상태는 매우 지저분해 보였고, 한쪽 발을 절뚝거리며 걷고 있었습니다. 날씨는 점점 추워지고 있는데, 이녀석은 잘 때도 공간이 트여있는 곳에서만 자는데, 아마도 그 전에 사람들로부터 심한 학대를 받아서 사람들을 무서워 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마을 주민들이 이녀석에게 솜이불도 주고 먹을 것도 주면서 돌보아 주지만, 날씨가 더 추워져서 더 이상 이대로 두는 것은 이녀석의 건강을 악화시킬 것 같아 녀석을 구조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여러차례 구조를 시도했지만 실패로 끝나



<제보자 최경환씨가 밥을 주면서 제이를 유인하는 모습>




  사람들을 무서워하는 유기견을 구조하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이녀석에게 자주 밥을 주는 사람들조차 가까이 다가가면 도망을 가기 때문에 마을 주민들만으로는 구조하는 것은 어려워 보였습니다. 그래서 동물보호 시민단체와 구청 등 많은 단체에 도움을 청하기 시작하였고, 동물사랑실천협회라는 시민단체에서 적극적으로 구조를 도와주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동물단체의 적극적인 도움에도 불구하고 살아남아야겠다는 제이를 구조하는 것은 쉽지가 않았습니다. 막다른 길에 몰아넣고 그물로 다가가도 도망을 치고, 진정제를 섞어 밥을 먹여도 끝내 도망치는 제이를 잡는 것은 쉽지가 않았습니다. 게다가 바닥은 눈길이라 도망치는 제이를 잡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워 보였습니다.


 



<제이 구조를 위해 그물을 설치중인 장면>


 



<2차구조 실패후 휴식을 취하는 ‘제이’>










동물단체와 소방관의 도움으로 구조에 성공!!







<소방관의 도움으로 케이지에 옮겨지는 제이>





<제이가 무사한지 살펴보는 최경환씨>






  2013년 새해가 밝아오기 전 날 밤, 동물사랑실천협회와 마을주민들은 소방관들과 함께 구조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 전에 구조를 실패한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좀 더 치밀한 작전을 세워 조심스레 다가갔습니다. 녀석이 먹는 밥 속에 진정제를 투입하고 녀석이 생활하는 환경 주변에 길다란 그물망을 친 후 포위망을 좁히기 시작했습니다. 이번에도 제이는 필사적으로 도망치려고 했으나, 철저한 포위망을 뚫지 못하고 결국 구조되었습니다. 그 때 시각은 밤 1150, 새해를 넘기기 10분 전이었습니다. ‘제이의 성공적인 구조는 하늘이 사람들에게 준 2012년 마지막 선물이 아닌가 싶습니다.



<제이가 구조된 후 안도의 눈물을 흘리는 최경환씨>












오랜 떠돌이 생활로 심리적 안정과 장기간 치료가 필요


 







  제이를 구조한 후 마을사람들과 동물단체는 답십리 CARE센터로 이동하였습니다. 낯선곳이라서 그런지 제이는 움직이려하지 않았고, 꽤 오랜 시간이 지나고서야 제이는 구조박스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사람들이 많이 무서워서인지, 책상 안으로 숨어들어갔습니다. 아무래도 제이가 오랜시간 동안 떠돌이 생활을 했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많이 불안해 하는 듯 보였고, 사람들과 친해지려면 오랜 시간이 필요해 보였습니다. 그것보다 더 걱정되는 부분은 오랜 야외활동으로 건강입니다. 녀석의 절고 있는 다리부분 뿐만 아니라 신체 전반적인 부분을 정밀검사가 필요합니다.


 



 <아직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많아 숨어있는 제이>








버림대신 살림하는 새해를 기원합니다.


 



<제이 구조직후 남겨진 제이의 피난처>






  지난해, 거리에 버려지는 유기견의 수는 수십만 마리나 된다고 합니다. 그것은 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끝까지 책임지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2013년의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부디 동물들을 버리는 버림의 해가 아닌, 버림받은 동물들을 살리는 살림의 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오랫동안 혹한의 길가를 떠돌던 유기견, ‘제이의 구조에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고, 앞으로 제이가 더 건강해 져서 2의 삶을 살 수 있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제이에게 여러분의 콩 한쪽을 나누어 주세요.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