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길 교수의 산들에도 뭇 생명이

 

산과 들의 저 외딴 곳에서 단세포생물과 곤충이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하며 살고 있을 줄 그 누가 알았을까. 흰개미의 창자에 붙어사는 원생동물 트리코님파는 흰개미가 없으면 삶터를 잃게 되고, 홀로 소화를 하지 못하는 흰개미는 트리코님파가 없으면 영양분을 섭취하지 못해 죽고 만다. 어디 그뿐일까. 선형동물인 소나무재선충은 솔수염하늘소에 의해 이동하면서 소나무를 갉아 먹고, 솔수염하늘소는 소나무재선충이 죽인 소나무에 산란을 한다.

이렇듯 다양한 뭇 생명들이 산과 들에서 복작복작 모여 살고 있음을, 이 책에서는 총 9장으로 나누어 이야기한다. 각 분류에 속하는 생명들은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채 때로는 공생하고, 때로는 치열한 생존 다툼을 벌이며 삶을 이어간다. 절지동물 파트에서는 버섯을 발효시켜 키우는 잎꾼개미 이야기와 천적인 뚱보기생파리를 피하기 위해 소리를 내지 않는 벙어리귀뚜라미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비교적 우리에게 친숙한 척추동물 파트에서는 멸종 위기에 처한 사향노루와 황새, 반달가슴곰 등의 이야기로 경각심을 일깨워주기도 하며 인간과 오랜 시간 함께 살아온 돼지에게도 인공 간 개발과 송로 버섯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푸나무 파트에서는 다람쥐에 의해 씨앗을 퍼뜨리는 다양한 참나무들과 소나무에 앞서 이 땅의 진정한 주인이라 불리는 신갈나무의 이야기로 식물의 삶을 소개한다. 각 장을 하나하나 짚어가다 보면 동식물뿐만이 아니라 동물과 식물, 그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독특한 균류의 세계까지 만나볼 수 있다. 이 9장의 구성으로 우리는 산과 들의 생태계를 모두 알게 되는 것이다.

*출처 : 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78893305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