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기다림의 시간을 보낸 누더기견 머털이 이야기.



 


몇 번의 계절이 지나갔지만, 전 계속 기다립니다. 같은 자리에서요.


지금이라도 와주세요.


다시 제 이름을 다정하게 불러주고 당신의 좋은 향기를 맡을 수 있도록 저를 안아주세요.


바람이 불고 눈이 오고 비가 와도, 저 여기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었어요.


수 백 수 만 대의 차가 지나가고, 전 혹시나 당신이 차에서 내리지 않을까 바라봐요.


씽씽 달리는 차가 너무나 무섭고, 이상한 아저씨들은 저를 발로 차고 데려가려고 해요.


전 겁이 나 숨기도 하고 도망가기도 했어요. 하지만 금세 제자리로 돌아와 당신을 기다려요.


사람들은 제가 버려졌다고 말해요.


그렇지만 난 믿지 않아요. 그럴 리가 없죠.


전 이렇게 당신을 생각하고 기다리고 사랑하는데요.


단지 당신이 저에게 오는 길을 잊어버려서 오래 걸리는 거죠. 저는 그걸 알고 있어요.


그래서 전 오늘도 당신을 기다립니다.


 


 


 


얼마 전 협회로 대부도 유기견이라는 내용으로 여러 건의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목격자의 증언으로는 이 유기견의 상태는 너무나 심각해 처음에 개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였다고 합니다. 뭔가 옷가지가 버려져 있는 듯 보였는데 그 옷이 움직이는 것 같아 살펴보니 개였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이 아이를 누더기견 머털이라고 불렀습니다.


사진으로 아이의 모습을 확인 해 보니 정말 처참할 정도로 방치되어 위태롭게 도로변에서 지내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몇 일간 아이의 행동 패턴을 파악하여 현장에 방문, 구조를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현장에 도착해서 본 머털이의 모습은 말 그대로 옷가지가 뭉쳐있는 것 같았습니다.


항상 같은 곳에서 생활하고 있는 머털이는 배가 고팠는지 간식을 던져주니 곧잘 받아먹었지만, 가까이 다가가려고 하면 뒷걸음질 치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머털이는 뭉친 털도 문제였지만 왼쪽 뒷다리를 다쳤는지 절룩거리며 도망 다녔고, 그 모습은 더욱더 처절하게 비쳐져 구조팀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하였습니다.


 


구조장소는 막힌 장소가 아닌 확 트인 공간이었고 바로 옆은 차가 쌩쌩 달리는 차도라 더욱 신중을 기해 구조 계획을 짜야 했습니다.


그리하여 한 사람은 앞에서 머털이의 주의를 끌고 또 한 사람은 뒤에서 포획하는 방법으로 구조를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만약 실패한다면 찻길로 뛰어들 가능성이 있었지만 구조팀의 완벽한 팀워크로 다행히 한 번에 구조에 성공하였습니다.


 


 




<구조된 머털이의 모습>


 


머털이는 너무 오랜 시간 길에서 생활해 왔기 때문에 종합적인 검사와 뭉친 털을 제거하기 위해 급하게 동물병원으로 이동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대부도에서 서울에 위치한 동물병원으로 이동하는 동안 머털이는 오랜 기간 머물렀던 장소를 떠나는 게 불안했는지 슬프게도 울부짖었습니다.


 


드디어 동물병원에 도착!


머털이의 검사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머털이의 뭉친 털들을 제거해야 했습니다.


오는 동안 불안해하고 울부짖었던 모습과는 달리 머털이는 생각보다 차분하게 미용과 검사에 임했습니다. 아무래도 사람들이 머털이를 돕고자 하는 마음을 눈치 챘나 봅니다.


 



<심각하게 뭉친 털의 모습> 


 




<뭉친 털을 제거하는 모습>


 


털이 어찌나 뭉쳤는지 털을 제거 하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머털이의 뭉친털을 마침내 제거하고 종합 검사를 받아본 결과, 머털이는 심장사상충에 감염되어 있었고 왼쪽 뒷다리에 이상 소견을 발견하였습니다.


머털이 다리 치료를 위해서는 세부적인 검사가 필요하지만, 고단한 하루를 보낸 머털이에게 일단 안정할 시간을 준 뒤 심층적인 다리 검사를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미용 전 머털이의 모습>


 



<미용을 마친 머털이의 모습>


 


오랜 기간 같은 자리에서 누군갈 끊임없이 기다렸던 머털이.


위태롭고 안타깝기만 했던 기다림의 시간을 청산하고 이제 머털이는 안전한 곳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머털이가 용감하고 씩씩하게 치료를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상처받은 머털이의 몸과 마음을 여러분의 다정한 눈길과 따뜻한 손길로 치유해주세요.


 


 


▣ 머털이 치료비 모금 – 모금코드 25


하나은행 162-910008-59705 동물사랑실천협회 서울지부


☞ 후원금 입금방법: 보내시는 분 성명에 모금제목에 공지된 모금코드 숫자2자리를
함께 적어주세요. (예) 후원자명+모금코드(2자리)→ 홍길동25

 

*치료모금액의 차액이 발생될 경우 보호중인 구호동물의 치료 및 보호비용으로 사용됩니다.



 


 


 <머털이 구조 영상으로 보기>


 



 


 


 


 


 


* 협회 네이버 블로그의 같은 글에 덧글을 달아주시거나 공감해주세요~!


더 많은 사람들이 이 소식을 알고 함께 할 수 있도록 우리 회원님들의 수고가 필요합니다.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이동합니다. 고맙습니다!


http://blog.naver.com/care71/10189552904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