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카는 말했다

 [한겨레] ■ 라이카는 말했다

처음으로 우주여행을 한 지구인은? 러시아의 유리 가가린이다. 하지만 그보다 앞서 최초로 우주로 떠난 지구 생물이 있다. ‘라이카’라는 강아지다. 라이카 덕에 무중력 상태에서도 지구 생물이 생존할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이후 앞다투어 사람들이 우주로 나가기 시작했다.

그런데 라이카는 어찌 됐을까? 라이카는 지구로 돌아오지 못했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돌아올 수 없었다. 당시로선 인공위성을 대기권으로 진입시키는 데만 신경 써 회수 기술까지는 개발하지 못했다. 결국 라이카의 운명은 처음부터 정해져 있었던 것이다. 원래 모스크바 거리의 떠돌이 강아지였던 라이카는, 우주 떠돌이 강아지로 운명을 마친 셈이다.

작은 우주선 안에서 라이카는 얼마나 외롭고 쓸쓸하고 무서웠을까? 인간에 의해 이용만 당하고 버려진 한 강아지의 운명이라니…. 라이카의 머리 속을 들어가 볼 수 있다면 당시 그 강아지가 얼마나 힘들어 했을지 바로 알 수 있겠지만 사람들은 누구도 거기에 신경을 쓰지 않았다. 그냥 그렇게 잊혀지고 말았다.

여기까지가 사실이자 현실이다. 인간 중심의. 그런데 상상력을 조금만 더 보태면 반전이 일어난다. 아주 먼 곳, 뿌그별에 사는 욜라욜라와 6명의 친구들이 호라 1호를 타고 우주로 나온다. 그리고 라이카를 발견하곤 자신들의 우주선에 태운다. 뿌그별에 도착한 라이카는 외계인들로부터 커다란 환영을 받는다. 라이카는 지구 대표로서 욜라욜라 친구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그림책 <라이카는 말했다>는 한 마디로 표현하면 현대 문명에 대한 풍자다. 약한 자에 대한 희망과 기적의 바람을 담고 있다. 한편으론 인간이 좀 더 넓은 사랑을 베풀어 줄 것을 부탁하는 주문이다. 지구상의 생물들이 모두 다 함께 잘 살아보자는 뜻이다. 이는 사실 세상 모든 사람들이 아이나 어린이의 마음을 갖고 있다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어른들이 이끌어가는 세상은 그렇게만 돌아가지는 않는다. 그러기에 아이들의 순수함과 인간다움이 더더욱 절실하게 다가온다. 2006 한국안데르센상 출판미술부문 대상 수상작이다. 이민희 글·그림. 느림보/9천원.

휘휘 = 공지희 글ㆍ강신광 그림. 인간의 이기심 때문에 지구상에서 사라졌거나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에 관한 동화. 호랑이, 따오기, 여우 등이 덫이나 오염된 음식물 때문에 목숨을 잃는 이야기를 동물들의 목소리로 직접 들려주며 야생동물 멸종의 심각성과 생태계 보전의 필요성을 깨닫게한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