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에서 빙빙 돌리던 학대 속 강아지 구조 성공했습니다

“구조했습니다! 공중에서 빙빙 돌리던 동물학대 사건”

작은 말티즈를 공중으로 낚아채 듯 빙빙 돌리며 때리는 폭행까지 서슴지 않은 어제 학대 영상 속 말티즈가 결국 오늘 오전, 케어에 의해 구조되었습니다.

학대자의 집 주소 등 결정적 제보가 오지 않는 상황이었지만 마냥 기다릴 수만은 없었습니다.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는 상황에서 학대자가 사건을 눈치 챈 나머지 개를 숨길 수도 있었기 때문에 케어는 아침 일찍 서둘렀고 학대자를 찾았으며 신원도 확보하였습니다.

학대자는 자신의 행동에 대한 문제의식이 전혀 없었고 반성은커녕 폭행 사실조차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개가 없으면 죽어버리겠다는 감정적인 모습을 보이며 고성을 지르기도 하였습니다. “자식같은 개다, 화나 나서 그랬다, 미워서 그랬다. 때린 적은 없다, 그것이 무슨 학대냐. 개 먹는 사람들은 그럼 사형감이냐,” 는 말을 반복했고 폭행한 영상을 보여 주니 허허 웃기까지 하였습니다.

그러면서 어제와 동일한 공중에서 빙빙 돌리는 학대를 반복하기까지 하였습니다. 케어는 약 한 시간 반 이상 길거리에 선 채 학대자가 개의 소유권을 포기하도록 동물보호법을 설명하였고, 함께 살지 않는 가족들까지 나타나 처음에는 아버지를 옹호하였으나 오늘 오전에도 반복해서 학대하는 영상을 보여주자 결국 포기각서를 썼습니다.

다롱이라는 이름의 한 살배기 말티즈. 중성화 수술도 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 개를 기르는 준비가 전혀 되지 않은 사람이었습니다. 다롱이는 견주인 학대자를 따르지 않았고 겁에 질려 있었으며 학대자가 가겠다며 다롱이를 끌어대자 버티며 움직이려 하지 않았습니다. 케어 활동가들에게는 바짓가랑이를 붙들며 안아 달라고 하고 팔을 벌리자 품에 뛰어들 듯 안기기까지 하였습니다.

다롱이는 현재 병원에서 검진을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후 중성화 수술이 완료되면 진정 가족으로, 사랑으로 대해 줄 입양처를 찾을 것입니다.

케어는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은평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습니다. 심한 상해를 입지 않았다고 해도 명백히 신체적 고통을 겪었고 정신적 공포심에 찌들어 있었을 말티즈를, 아니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학대에 노출된 더 많은 동물들을 위해 현행법대로 진행할 것입니다.

아무나 동물을 소유하고 사육할 수 있는 현재의 동물보호법이 전면 개정되지 않는다면 금번과 같은 학대 사건은 반복될 것이며 민간단체는 학대자를 찾아내야 하고 소유권을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지난한 과정을 계속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케어는 그때까지 기다리지만은 않을 것입니다. 앉아서 목소리만 내지도 않을 것입니다. 계속 현장 속에서 고통 받는 동물을 찾아 언제나 그 편에 설 것입니다.

🙏🏼현장 속에서 뛰는 케어와 함께 해 주세요.

❤️케어의 회원으로 함께 하기

▶️ https://link.inpock.co.kr/carekorea

☘️paypal:(페이팔)➡https://www.paypal.me/fromcare

➡이메일: donate@careanimalrights.or.kr

✈️해외이동봉사도 신청해 주세요 https://link.inpock.co.kr/carekorea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15 Responses

  1. 다롱이 저희집에 입야할수 있게 도와주세요
    이희라 hp-87705739
    가족- 남편,성인아둘두명,혼혈견여아1명
    경제력- 아이중성화수술, 건강검진 해줄꺼예요..
    주소-경기도 분당구 수내동 양지마을1단지 60평대에 거주합니다

  2. 혹시 다롱이 입양갔는지 알고싶어서요 지금제가 강아지를 키우고 있지만 불쌍한 아이를 제가 가족으로 받아주고 싶어요 혹시 가능한가요?

  3. 또 다른아이 데려다 키울까 겁납니다..
    저런인격은 무지함과 인격장애에서 나오는 행동들이겠죠..
    내가 키우니까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안일한 생각..
    처음사람에게 매달렸던 영상이 오래가네요..
    그동안 얼마나 아이가 힘들었을까 생각하니..
    .
    .
    그리고 요즈음 청원도 올라왔지만.
    대형견 분양하는 업체에서 죽지않을정도록 패는법을 가르친다는
    인스타 폭로글이 있고 청원도 올라왔습니다.
    관심가져주시고..

    또 다른아이 키우지못하도록 꼭 해주세요!!

  4. 안녕하세요..다롱이 소식보고 정말가슴이 아팠습니다
    아가.’.건강은 어떤지..’..’.’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어떤지 걱정이 되요…ㅜ
    다행히 케에 구조센터 에서 구조되어 치료중이라하여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
    정말 고생이 많으세요…감사드립니다.’
    다름이 아니라,.
    다롱이를 입양하고 싶습니다..

    저는 6살이된 말티즈 여아와 함께 살고있는 견주 입니다
    (2016 .12 24)생..’여아’..

    4101 0010 3060 233 울 미나 주민번호 ^^? 입니다
    우리 미나는 너무나 착하고 젊잖은 아가입니다.
    인내심이 충분하고 화가 없으며 산책시 다른 아이들이 짖어도 달려들어 짓는 그런 아이가 아니라 그냥회피하고 지나가는 아이 입니다’..’.
    중성화를 하여 아기를 가질수없는것이 안쓰러웠지만
    아이를 위해 어쩔수없었고 많이 외로웠을거예요’
    하지만 ..’.’.’.’.’

    여러 매체를 통화여 아이들의 어렵고 안쓰러운 처지를 잘 알고 있긴하지만 입양을 고민하진 않있어요 .

    우리 미나가 힘들까 ‘ .때문이였어요’ ‘

    이번엔 기회가 된다면…
    다롱이를 입양하고 싶습니디ㅡ.
    우리 미나의 친구이자 동생을 만나게 해주고싶고..
    다롱 이.를 정말 사랑으로’ ‘ .지켜주고 싶어요.’.’
    저에게까지 기회가 온다면…’.’.다롱이의 든든한 엄마가 되어주고 싶고 울 미나의 사랑스러운 동생으로 같이 살고싶어요..””
    연락 부탁드려요 ….
    010 2124 8829 입니다’.’.^^

    감사합니다.” .’

  5. 지난12월9일 우리 강쥐딸냄 “별” 12년5개월 함께 살다가 갑자기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우리 별 처럼 행복하고 예쁜 아이로 키우며평생 함께 하고 싶습니다

  6. 저는 경기도 분당에 사는 이희라입니다
    두 강쥐딸(말티즈.혼혈견) 과 함께 살고 있었지요. 그런데 지난 12월9일 새벽06:18아이가 말티아이가 이상해서 급히 응급실 데리고 가서 심폐 소생했는데 사망했다는 청청병력 같은 말을 듣고 패닉상태에서 가족들과 아이를 가슴에 묻고 와서 눈물만 흘리며 하루하루를 견디어 내고 있습니다. 그런 TV에서 기기막힌 사건을 보고 치를 떱니다 다롱이의 겁에질린 눈망울을 잊을 수가 없네요..그 아이를 저희가족막내딸로 함께 평생을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

  7. 구조해주셔서 너무감사합니다 케어에 정기후원신청하겠습니다 너무 좋은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8. 아이를 데려오고 싶습니다.
    그동안 학대받은거 잊어버릴수있도록
    사랑만 받으며 살게하고 싶네요.

  9. 여기 왜 입양문의란은 없고 후원만 받나요?? 다롱이 구조해주신건 감사한데 구조해주신분이 예전 애기들 도구로삼던 그분이라던데 맞는건가요? 그런분이 아직 계신다는게 이 단체믿을수가없네요

  10. 안녕하세요 언론과 미디어에서 방송보고 댓글 남깁니다 다롱이를 가족으로 함께하고 싶습니다.

    아들들과 와이프도 너무 데려오고 싶어합니다

    010-8686-8780 으로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1. 영상보고 너무 화가나고 가슴아파서 길게는 못보겠더라구요 말못하는 어린강아지가 학대받을때 그동안 얼마나 집에선 더 많이 맞았을까… 혹시나 다롱이 입양시기가 된다면 입양 절차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합니다

  12. 다롱이 구조해서 다행입니다.
    제가 입양하고 싶은데요.어떻게 진행해야 하나요?현재 저희집에는 12살.2살 말티즈 두마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