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미들은 모두 팔려가고 혼자 울고 있는 뜬 장 속 어린 개

케어 구조팀은 오늘 용인을 향해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습니다.


두 겹으로 꽉 막힌 철망 안에서 작은 강아지가 울고 있습니다. 변변한 먹이도 없이 죽은 쥐 사체와 같이 방치되어 있습니다. 옆 칸의 빈 철장들은 얼마 전까지 어미들이 갇혀 있었음을 말해 주는 듯합니다.


케어는 이 작은 개를 구해내겠습니다. 감사하게도 제보자와 개인 활동가들이 구조 이후의 돌봄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용인의 구조가 끝나면 케어는 목줄로 목살이 다 벌어진 개를 구조하기 위해 다시 오산으로 이동합니다. 아침 식사는커녕 점심도 거른 채 위기 동물 곁을 달려가는 케어 구조팀에게 응원의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