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 데려오고, 누군 두고 오고….”

“누군 데려오고, 누군 두고 오고….”

-차마…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누군 데려오고, 누군 두고 와야 할까요?-

고통스럽게 온 몸을 긁어대던 말티즈들이, 맨 밥만 먹으며 주린 배로 가려움까지 버텨야 했던 개들이, 돌아오지 않는 주인을 기다리며 죽어가던 똑같이 생긴 녀석들이, 굳게 닫혔던 문이 열리며 세상 밖 빛 한줄기를 처음 보았을 때, 어쩌면 녀석들은 우리에게 모든 희망을 걸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릴 쳐다보던 똑같은 눈빛들, 조용히 다가와 보던 녀석들을 애써 외면한 채 그렇게 이동 케이지에 넣어 지자체 보호소 차에 태워 보내고 돌아온 우리는, 그날 밤부터 가슴이 아파 도저히 잠을 이루기 어려웠습니다.


단체의 재정이 어려워서, 더는 공간이 없어서 제보받은 처음부터 직접 구조를 포기했었습니다. 지자체 보호소에 들어간 말티즈들 입양 홍보나 열심히 해 보자고 위안을 삼아도 보았지만 지자체 공고기한은 열흘. 더 이상 방치되다가는 결국 심각한 옴으로 인해 피가 흐르고 염증이 심해져 결국 죽게 될 말티즈들이 그 상태로는 입양될 리도, 누군가 달려가 하나 둘 구조해 줄 리도 없어 보였습니다. 열흘 후면 안락사될 녀석들. 그리고 지자체 트럭에 태워져 케이지 안 좁은 틈으로 한 시도 눈을 떼지 않고 우릴 애절하게 쳐다보며 떠나던 눈망울들.


3일 후, 무작정 달려갔습니다. 후원자님들이 모여주실 거라 믿고 기도하는 심정으로 공주를 달려갔습니다. 다 모이지 못한다면, 가능한 선에서라도 단 몇 마리라도 구해오자는 심정으로 달려갔습니다. 넉넉하지 않은 활동가들이지만 한 마리라도 더 내 사비로 치료하겠다며 공주 지자체 보호소를 향했습니다.


뽀얗고 복슬복슬한 털들을 가졌을 말티즈들은 털들이 다 빠지고 피부가 벗겨지며 핑크빛 살들이 그대로 드러나 있었고, 살들은 무참히 긁어대는 발톱으로 까지고 파여 결국 피딱지가 져 있었습니다. 약을 먹여 달라고 부탁했기에 지난번 보았을 때 보다 덜 긁는 것 같아 보였지만 군데군데 더 짙은, 만지면 금세 붉은 피가 흐를 듯 시뻘겋게 벗겨진 피부들이 그대로 드러나 있기도 했습니다.


달려가는 동안 대모님들 몇 분이 모였을까 담당자에게 확인했으나 데려올 수 있는 녀석들은 고작 3-4마리. 활동가들이 한 마리씩 책임지고 보탠다고 해도 7마리 정도. 나머지 5마리는 그곳에 두고 나와야 했습니다.


그러나 누굴 골라야 할지, 좀 더 어리고 좀 더 작고 좀 더 예쁜 녀석들을 데려와야 할지, 덩치는 크지만 사람을 더 좋아했던 저 녀석은 그럼 두고 나와야 하는 건지…


아! 우린 그 상황에서 결국 절망하고 말았습니다.


하나 둘 케이지에서 안아 꺼내는 동안 나머지 녀석들이 우릴 쳐다보았습니다. 자기도 안아 내 가 주겠지 하는 눈빛들이었습니다. 도저히 도저히 두고 나올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어느새 우린 12녀석 모두를 안아 이동 케이지에 태웠습니다. 버리는 사람 따로, 학대하는 사람 따로, 그리고 그들을 보며 고통받으며 마음 아파하며 가진 돈을 전부 털어 내놓는 사람 따로인 이 세상을 원망하며 우린 그래도 더 노력하면 누군가는 도울 거라는 작은 희망을 품고 녀석들 모두를 데리고 나왔습니다.


지자체 보호소에 들어와 있던 또 다른 녀석들. 엄마와 함께 들어온 작은 아기 개. 엄마 없이 저들끼리 들어온 2개월 령의 진도 믹스 아기들… 그리고 작은 고양이… 사람을 너무 좋아하던 발바리…그 녀석들이 말티즈 12마리를 데리고 나가는 우리를 물끄러미 쳐다보았습니다.


“정말 미안해. 너희들까지는 도저히 못 데리고 간다…. 꼭 좋은 사람에게 입양 가거라, 그도 아니라면 고통 없이 정말 고통 없이 이 세상을 떠나거라….”


5만 원어치 간식용 캔을 사서 지자체 담당 수의사에게 부탁했습니다. 수의사 선생님은 보호소에서 알아서 잘 먹일 테니 굳이 구입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셨지만, 저 아이들까지 못 데리고 나가는 미안한 마음을 이것으로나마 위안 삼는 것이니 받아 달라고, 그냥 저희 마음의 위안이라고, 오늘 하루라도 맛있게 먹여 달라고, 새끼를 키우느라 젖이 축 처지고 비쩍 마른 어미 개에게 특히 많이 먹여 달라고 말씀드리며 지자체 보호소이자 동물병원을 도망치듯 나와 버렸습니다.


함께 해 주세요. 녀석들이 건강해지는 모습,보여드리겠습니다.


*** 1 녀석 당 대모 10분이 모이고 1인이 월 5만 원씩 6개월만 정기이체로 내주신다면 살릴 수 있습니다.

<하나은행 350-910009-41104 케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