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후기] 생사고락을 함께 할, 업둥이 가족

This post is last updated 220 days ago.

“아저씨! 지금 뭐하시는 거에요?”

16일 아침 케어 힐링센터 앞, 누군가 정문으로 다가와 강아지들을 묶어 놓았습니다. 마침 힐링센터 관리를 위해 현장에 있던 케어 활동가들은 그 모습을 포착했습니다.

“아니 나는 그저…. 여기가 보호소니까. 다른 데 보내는 것보다 여기 이렇게 해놓으면 잘 길러줄 줄 알았지….”

힐링센터 부근에 살던 주민이었습니다.

케어 활동가들은 고민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케어가 보호해야 할 동물들은 600마리가 넘었고, 재정은 악화돼 더 이상 감당할 수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거절을 했을 경우 시골에서 개농장으로 팔려갈 수도 있는 상황.


그렇게 케어는 아이들을 외면하지 못하고 어미 개 1마리와 강아지 2마리를 서울로 데려왔습니다.

앞으로 세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했지만, 케어가 입양공고를 올리기도 전에 가족을 모두 입양해주시겠다는 분이 나타났습니다.

입양자님은 평소 케어 소식을 자주 접하셨던 분이었습니다. 함께 살던 17살 반려견이 얼마 전 하늘나라 떠난 상황에서 입양자님께서는 어려운 상황에 놓인 강아지를 입양하려고 마음먹으셨다고 합니다.

마침 이 사연을 듣고 케어를 찾아주신 입양자님은 애초 1마리 만을 입양하실 계획이셨지만, 3마리가 앉아 가족사진처럼 찍힌 모습이 마치 하트처럼 보여 모두 입양하기로 결심하셨다는 입양자님.

입양자님을 통해 들은 바로는 아이들이 입양을 간 지 며칠도 안 돼 배변을 완벽히 가렸다고 합니다. 늘 꼭 붙어있던  아이들이 헤어지지 않게 큰 결단을 내려주신 입양자님께 감사드립니다.


세 가족이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기를 기원합니다.

[buttons text=”입양 가능한 아이 보러가기” link=”http://fromcare.org/archives/adopt_volunteer_type/waiting-family” type=”” size=”btn_lg” target=”false”]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