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퇴계로 센터

아침 날씨가 제법 쌀쌀해져 이제 정말 겨울이 왔구나 새삼 실감하는 나날입니다.

아시는 분들은 이미 소식을 접하셨겠지만, 센터 주변에 재개발로 아이들의 센터 생활과 산책에 위험요소가 되어
11월 15일부로 케어 입양센터 퇴계로 지점의 운영을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의 센터의 하루는 아이들의 마지막 센터 생활과 이동하는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아이들에게 있어서는 여느 날과 다를 것 없는 하루의 시작입니다.
많은 아이들이 퇴계로 센터에 입소하고 입양을 갔는데
그중에도 오랫동안 퇴계로와 함께 해준 친구들을 잠깐 소개해볼까 합니다.


“왕왕! 경쾌한 봉봉이”

언제나 해맑은 봉봉이. 평소에도 사람을 좋아하는 봉봉이지만
오늘따라 유난히 멋진 미소를 보여주네요? 그저 바라만 봐도 즐거운가 봅니다^^


“산책대장 아롱이”

견사에서는 얌전하지만 한번 산책을 나가면 누구보다도 신나 하는 아롱이도 빠질 수 없겠죠?


“시크남의 대명사 곰돌이!”

평소에 과묵해도 은근히 애교가 많아 만져달라고 엉덩이를 흔드는 곰돌씨랍니다ㅎ.


“아담한 몸매의 소유견 소미”

센터에 입소하여 조금은 어색해 하던 모습이 아직도 기억이 나는데
지금은 누구보다도 편하게 견사에서 휴식을 지내는 소미랍니다.


“퇴계로에서의 마지막 산책시간”

언제나 달렸던 이 거리도 이제 마지막이라는 게 아쉬운 마음이 듭니다.
그래서일까요? 아롱이가 어느때보다도 힘껏 달리는 듯하였습니다.


“금새 돌아온 곰돌이”

평소에 곧잘 산책을 나가던 곰돌이인데 오늘이 센터의 마지막 하루인 걸 아는 걸까요?
얼마 되지 않아 금새 센터 앞으로 돌아오네요.


“산책가기 좋아하던 샘도 한 컷”


“퇴계로의 산책길”

센터를 나오면 항상 지나가는 가로수길입니다. 봄가을에 단풍이 아름다운 거리인데 추운 겨울인 만큼,
앙상한 가지만 남은 모습이
못내 아쉬움을 자아내네요.

이제 본격적으로 아이들 이동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센터의 모든 리드줄을 꺼내어, 부족하진 않은지 확인하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저희 센터 피디님께서 꼼꼼히 모든 아이들에게 리드줄을 착용하며 확인해주고 계십니다.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게 넓은 크기의 케이지도 도착하였습니다.
한번에 많은 아이들이 이동하기에 케이지 역시 이상은 없는지 꼼꼼히 검수 중이랍니다.

마지막으로 아이들을 차에 태우는 것으로 이동과, 퇴계로에서의 생활을 마무리 짓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의 보금자리였던 견사”

많은 친구들이 거쳐 갔던 견사는, 오늘을 마지막으로 완전히 비워지게 되었습니다.
항상 아이들로 시끌시끌했던 센터가 이제는 고요한 정적이 흐릅니다. 정말 마지막이구나 실감이 드는 순간이네요.


센터 한켠에는 케어를 사랑하고 관심가져 주셨던 분들의 흔적이 남아 있답니다.


“365일 하루도 빠짐없이 청소를 위해 사용했던 도구들”

정갈하게 정리된 도구들을 보고 있자니, 제 할일을 마치고 쉬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이로써 퇴계로의 모든 일과가 마무리되었습니다.
아이들과 센터에서 동거동락하며 지내던 공간이 없어진다는 것은 많은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

동물권단체 케어의 활동은 답십리센터와 더불어 계속 진행되기에
앞으로도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퇴계로 지점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2개의 생각
  1. 박은주 2018-11-16 10:15:44
    앗? 아이들은 그럼 답십리점으로 옮겨진건가요?

    아니면 다른 지점이 생기는건가요?
  2. 케어 2018-11-17 18:52:12
    안녕하세요 박은주님, 동물권단체 케어 입양센터 입니다.

    퇴계로점의 전체 강아지들은 한파가 다가오기 전에 답십리점과 보호소로 이동을 마쳤습니다.
    입양센터 답십리점은 계속해서 운영되니 끊임없는 관심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입양센터 드림.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