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한 돼지 에스더

대단한 돼지 에스터 (스티브 젠킨스, 데릭 월터, 카프리스 크레인 저 / 책공장더불어)

따뜻함과 미소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 대단한 돼지
두 남자와 거대 돼지의 재미있고, 감동적이고, 따뜻한 러브 스토리

스티브는 오랜만에 연락이 닿은 친구에게 미니돼지 한 마리를 입양하겠냐는 제안을 받는다. 집에는 이미 개 둘, 고양이 둘이 있고, 함께 사는 데릭이 새로운 반려동물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아기 돼지를 덥석 데리고 온다. 그때는 알지 못했지만 이 행동으로 그들의 인생은 영원히 바뀌게 된다.
아기 돼지는 미니돼지가 아니고 사육용 돼지라는 것을 곧 알게 되었다. 운동화만 했던 아기 돼지는 3년도 채 되지 않아서 300킬로그램이 나가는 엄청나게 큰 돼지로 자란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맞닥뜨리게 된 두 남자와 한 마리의 돼지는 수차례의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진정한 성장통을 치르고 앞으로 나아간다.
오랜만에 연락이 온 친구에게 속아 얼떨결에 에스더와 살기 시작한 것처럼 지인들에게 에스더 소식을 전하려고 아무 생각 없이 시작한 페이스북 페이지 때문에 이 가족은 단숨에 138만 팔로워를 거느리는 유명인이 된다. 그리고 돼지와 사는 것이 불법인 도시에서 더 이상 살 수 없게 된 것을 인정한 이들은 다시 한 번 인생을 바꿀 결정을 한다.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는 온라인 이웃들의 도움으로 농장을 사서 ‘오래오래 행복한 에스더 농장동물보호구역’을 열고, 버림받거나 학대받은 농장동물을 구조하고 돌보는 일을 시작한 것이다.
매 페이지마다 재미와 유머가 가득한 이 책은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이야기로 독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려고 단단히 벼른다. 돼지와 사랑에 빠질 마음의 준비를 하고 책을 펼치자.

인간과 동물 사이의 사랑이 얼마나 많은 것을 변화시킬 수 있는지 알려주는 놀라운 이야기
어떤 생명은 덜 중요하다는 생각이 모든 악의 근원이다

많은 반려인이 반려동물을 만나고 자신이 얼마나 달라졌는지 이야기한다. 동물 덕분에 더 좋은 사람이 되었다고 말한다. 제대로 사랑을 주고받는 법을 배웠고, 약자를 대하는 태도가 바뀌었고, 삶의 매 순간 감사하게 되었고, 육식을 줄였고…. 캐나다의 두 남자 스티브와 데릭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그 반려동물이 300킬로그램의 거구인 덕분인지 그만큼 거대한 삶의 변화를 겪는다. 부동산중개인과 마술사로 평범하게 살던 이들이 채식인이 되고, 어떤 대형 동물단체보다 영향력 있는 동물보호 활동가가 되고, 농장동물 보호소를 운영하게 된다. 인간과 동물 사이의 사랑이 얼마나 많은 것을 변화시킬 수 있는지 알려주는 놀라운 이야기이다.
스티브와 데릭도 300킬로그램의 돼지와 가족이 되리라는 건 상상도 하지 못했다. 개, 고양이 정도가 반려동물의 테두리에 있었고, 귀여운 미니돼지라서 함께 살기 시작했는데 알고 보니 사육용 돼지였다. 하지만 이미 사랑하게 되었고 가족이 되는데 생김새와 크기는 상관없음을 알게 된다. 명백하게 에스더 덕분에 예상치 못한 변화를 겪게 된 두 남자는 계속 성장한다. 파티 좋아하는 젊은 남자들이 농장동물을 구조하는 활동가가 될 줄 누가 알았을까. 동물에서 시작된 개개인의 변화가 상상을 초월한 크고 좋은 영향을 끼치는 모습이 놀랍다.
동물 활동가가 일반인을 설득하기 어려운 주제 중 하나가 바로 먹는 문제이다. 개식용은 물론이고 육식 논쟁까지 늘 제자리걸음이다. 에스더와 살던 어느 날 언제나처럼 베이컨을 굽던 저자는 그 냄새가 갑자기 끔찍하게 느껴진다. 개와 사는 사람이 개를 먹지 못하는 것과 같은 이유이다. 마트에 가면 돼지고기에 다 얼굴이 있는 것 같았다. 저자는 육식에서 채식으로의 자신들의 자연스러운 변화를 사람들에게 강요하지 않는다. 단지 평생 살면서 돼지를 한 번도 직접 보지 못한 도시인에게 에스더의 사랑스러운 미소를 계속 전달했다. 그러자 육식을 줄이게 되었다는 사람들이 속속 나타난다. 에스더가 알려준 ‘따뜻함은 전염된다’는 삶의 태도가 한 사람 한 사람을 변화시키고 있었다. 참으로 영리하고 유효한 운동 방식이다.
저자는 폴 파머의 말을 빌어 ‘어떤 생명은 덜 중요하다는 생각이 모든 악의 근원이다.’라고 말한다. 곁에 털북숭이 가족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말의 의미를 쉽게 이해할 것이다. 세상에는 더 중요한 생명도, 덜 중요한 생명도 없다.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