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빈모금] 죽음의 링에서 구조한 투견 3마리

혼수상태인 검은 개

사람이 만든 지옥, ‘투견장’

지난 5월 동물권단체 케어에 급하게 걸려온 한 통의 제보. 인천 강화군의 외딴 지역에서 비밀리에 투견장이 열린 다는 것이었습니다. 케어는 작년 구조해 얼마 전 세상을 뜬 투견 ‘베토벤’과 같은 희생이 더 이상 일어나선 안 된다고 판단, 치밀한 계획 하에 관할 경찰을 대동, 30일 새벽 현장을 급습했습니다.

당시 도박판이 막 시작할 찰나, 링 안의 검은 개와 누렁이가 서로의 목덜미를 맹렬히 물어뜯으며 싸우고 있었습니다. 개들이 움직일 때마다 사방으로 튀는 침과 피. 링 바닥은 이미 피가 흥건했습니다. 경찰보다 재빠르게 투견장 안 깊숙이 들어간 활동가는 소리쳤습니다. “개들이 죽고 있잖아요! 어서 저 개들을 떼 놔 주세요!”

명백한 범죄행위, 그러나 비협조적인 경찰

케어 활동가들은 싸움을 곧바로 중단 시켰고 경찰은 투견꾼 6명을 긴급 연행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투견장에서 피 흘리며 싸우던 검은 개와 누렁이는 곧바로 데리고 나올 수 없었는데요, 돈을 빼돌리고 달아난 투견꾼들과 도박에 사용한 현금이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투견들 압수가 불가능하다는 경찰의 입장 때문이었습니다. 또한 동물 학대가 확인 돼도 투견 주인의 소유권 박탈이 허용되지 않는 현행법 또한 긴급 구출을 가로막았습니다. 케어는 어떤 수를 써서라도 개들을 구출해야만 했습니다. 활동가들은 투견 주인과 경찰에 강력히 항의, 개들을 인계받겠다는 약속을 받아냅니다.

검은 개와 누렁이를 구조하다.

약속 날짜인 6월 1일 개들을 인계받기 위해 다시 방문한 현장, 활동가는 개들이 무사하기를 기도했습니다. 당시 상처가 심했던 검은 개는 한 번에 식별할 수 있었지만 누렁이는 살펴보니 지난번 본 개와 달랐습니다. 알고 보니 사건 당일 싸움에 투입됐던 누렁이는 배팅에서 이긴 적이 많은 개로 또 다른 도박장에서 쓰기 위해 빼돌렸던 것이었습니다. 케어는 엄연히 불법이고 동물 학대인 투견 현장에서 미온적으로 대응한 경찰과 투견 주인에게 분통을 금할 수 없었고 주인에게 다시 한번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결국 다음날 진짜 ‘누렁이’를 무사히 인계, 총 3마리를 구출하게 되었습니다.

구출된 후 검은 개의 모습

 

심한 염증으로 풍선처럼 부푼 목

 

오랜 투견생활로 생명이 위급한 3마리의 개들

현재 구조한 투견 검은 개와 누렁이 2마리까지 총 3마리는 케어 협력병원에서 긴급 치료 중입니다. 특히 검은 개는 귀와 목에 물린 자국의 창상으로 인한 염증이 심해 4~5일간 매일 드레싱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귀쪽에 농이 많이 차 있고, 털을 민 상태에서 확인한 목과 꼬리 상처도 오랫동안 치료받지 못한 채 감염이 심해져 상태가 위중해 다음 주 감염 환부를 절제하고 봉합하는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누렁이 2마리도 검은 개와 마찬가지로 흉터투성이에 심장 사상충까지 걸려있어 오랫동안 치료를 받아야 할 것입니다.

병원에서 누렁이의 모습

 

흉터투성이인 누렁이의 다리

 

상처받은 몸과 마음을 회복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무엇보다 투견은 강아지 때부터 고된 훈련과 약물 주입으로 몸과 마음이 만신창이인 채 평생을 싸우며 살아야 합니다. 지구력을 기른다는 명목으로 1m도 채 안되는 러닝머신 위에 목을 매달아 혹독히 달리게 하고 다른 개들과의 교감을 차단, 반사회적으로 길러내기 위해 좁디좁은 철장에 가둬 공격성을 길러냅니다. 게다가 수시로 스테로이드 주사를 맞아 싸움 도중 살이 찢기고 피가 철철 흘러도 고통을 못 느낀 채 죽기 일 수입니다. 죽기라도 하면 다행, 싸움에서 지게 되면 도살시켜 개고기로 팔려나가게 되는 투견.

지금 이 시간에도 어디선가 고통받고 있을 수많은 투견들을 위해 케어는 계속해서 싸울 것입니다. 투견으로 태어난 개는 없습니다. 오직 인간의 재미를 위해 만들어지고 희생되는 투견. 여러분, 힘을 모아 이 냉혹하고 비열한 놀음에서 구출된 검은 개와 누렁이들이 치료받고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투견은 이 시대에 없어져야 할 명백한 범죄행위이며 동물 학대입니다.

생명이 위급한 검은 개

 

  • 후원계좌
    하나은행, 162-910008-63605,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80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80

해피빈 모금함 바로가기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2개의 생각
  1. 한경은 2018-06-11 14:22:09
    투견주인과 구경꾼 도박한 인간말종들에게 죽음으로 하루빨리
    이세상에서 사라져주길 간절히 간절히 바랄뿐입니다.
    지구에서 살 자격 없는 악마일뿐입니다.
  2. 한경은 2018-06-11 14:19:59
    아이들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서라면 절대 적당히 타협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구출해 내는 케어의 진정한 동물권 활동에 찬사를 보냅니다.
    더더 절약하고 아이들을 위한 일에 아낌없이 사용하도록 후원하겠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