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 마리 6월 28일 갔을 때 찍은 사진입니다.


 


구조된 아이들 중 가장 어린 여아입니다 .사람을 잘 따릅니다. 새 주인을 찾아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여아들만 있는 곳입니다. 뒷 칸에는 남아들이 있습니다.


 



 


넓은 공간을 맘껏 뛰어 다니고 햇빛을 맘껏 쐴 수 있습니다.


 


 


 



 


상상임신하여 아기강아지를 젖먹이고 보살피던 아입니다. 눈이 멀었고 피부병이 있습니다.


 


 


 



 


뒷칸이 남아, 앞 칸이 여아입니다. 더운 날 나무 그늘에서 쉬고 있습니다.


 


 



다가가니 아직 어려운지 피하고 달아납니다.


 



 


 


행복하고 편하게 쉼을 찾고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맘껏 산책도 하고 햇빛을 보고 여러 봉사자 분들을 만나 사랑도 느끼며 건강하게 지내길 바래봅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