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마감] 둔기로 머리 가격 당한 개 <긴급구출> 후 이송

 

매우 심각했던 제보 당시의 모습

둔기로 개의 머리를 가격하는 학대사건 발생!
4월 27일 오후 1시경, 충남 부여 인근에서 발생한 동물학대 사건을 신고 받은 동물권단체 케어는 즉시 부여로 출발하여 개를 어렵게 구출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하였습니다.

개장수로 추정되는 한 남성은 개 포획용 전문 올무로 개의 목을 조인 후 트럭으로 이송 중이었는데 개의 머리와 코는 둔기로 맞은 듯 깨져 온통 피로 범벅되어 있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차를 타고 가던 한 시민이 목격하였고 즉시 차를 세우고 경찰에 신고하였습니다.

경찰이 출동하였으나 그들은 “학대 아니네, 잡아먹으려고 산거구만”이라고 말하며 오히려 제보자인 시민에게 유난떨지 말라는 태도로 일관하였습니다.

제보자는 수소문 끝에 현장에서 케어에 연락을 하였고 케어가 경찰과 통화를 하였으나 마찬가지였습니다.

 

케어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의 상태

동물학대 제보를 받은 경찰은 학대자에게 개를 잡아먹으라고 하였습니다.

케어는 지금 당장 긴급격리조치와 인근 병원에 옮겨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경찰 측은 “그런 이동을 우리가 해 줄 수도 없고, 학대인지 아닌지는 수사를 해 봐야 아는 것 아니냐, 의도성 학대인지도 모르는데 무슨 격리냐” 고 하였습니다.

잡아먹으려고 폭력을 행사한 것이 무엇이 문제냐는 듯한 태도였습니다.

말이 전혀 통하지 않는 경찰과 시간낭비를 할 수 없어 케어는 제보자에게 지금 당장 부여로 출발할 테니 시간을 최대한 끌고 개 옆에 붙어 있기를 요청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지자체도 경찰도 “나 몰라라”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경찰은 더욱이 케어와 전화를 끊은 후에는 학대자에게 “어차피 잡아먹으려고 가져가던 중이었으니 일단 병원에서 간단히 치료 후 다시 데려가 잡아먹어라”라는 황당한 이야기를 전달하고는 병원이 있는 주소지가 자신들 관할에서 벗어난다는 이유로 가 버렸다는 것입니다.

제보 영상 및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모습

동물병원에 도착하자마자 기진맥진해 쓰러져 버린 검은 개.

케어는 혼자 남아 두려워하는 제보자와 통화를 계속하면서 현장으로 달려갔고 도착하기 전 용기를 낸 제보자가 개를 돈을 주고 매입하는 것으로 일단 구할 수 있었습니다. 케어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광장에 혼자 쓰러져 헐떡이며 죽어가던 검은 개와 제보자만 덩그마니 남아 있었습니다.

현재 대전의 큰 병원으로 이송하였으나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검은 개는 기진맥진한 상태로 쓰러졌습니다. 이미 폭행당한 입 주변은 심각하게 부어 있고 정수리 부분은 피가 떡 져 있었으며 코는 주먹만큼 커진 채로 피딱지가 붙어 있었습니다. 일단 치료에 집중해야 합니다. 추후 소식은 알려 드리겠습니다.

케어는 학대자의 신원을 파악했고 동물학대로 고발할 예정이며, 현장에서 무심한 태도로 일관하고 신고를 받고도 수사를 벌이지 않은 해당 경찰관의 직무유기 또한 고발할 예정입니다.

 

  • 후원계좌
    모금통장 : 하나은행, 350-910009-42804, 예금주 케어
  • 후원금 입금 방법
    보내시는 분의 성명에 모금코드 26 을 함께 적어주세요. 예시 : 홍길동26

※ 해당 해피빈 모금은 완료되었습니다. 케어와 함께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위급한 동물 곁에 케어가 있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목록
해당 게시글에 대한 6개의 생각
  1. 서옥명 2017-12-15 03:22:30
    산이야...내가 사람이어서 더 미안하다...
    너의 그참혹한 모습...눈물이났다...하지만 케어에 구조된것이 천만다행이구나...
    제발 이제라도 좋은분들 만나 남은여생 행복했으면 좋겠다...정말 미안하다...
    온 얼굴 피투성이에 ...올무에 묵여 무더위에 헉헉거리며 두려움 가득찬 너의 눈빛...
    그눈빛이 내 마음을 정말 아프게 했다...

    그리고 가시다가 제보하시고 산이 구조에 큰도움 주신분...정말 복받으실겁니다...
    정말정말...좋은 일 하신겁니다...행복하세요~~
  2. 박수진 2017-12-14 15:33:54
    경찰 얼굴 한번 보고싶네요 .. 진짜 화나네요 .. 우리나라 법이 바뀌지않는 이상 절대 바뀌지 않을것 같습니다.. 너무 슬픕니다 서명했습니다..
  3. 심수현 2017-08-06 16:37:13
    영상 보는내내 눈물이 나네요. 얼마나 아팠을까. 경찰,학대자 꼭 처벌 받고 제발 동물도 생명이고 사람이 보호해야한다는 걸 알았음 좋겠네요.
  4. 김주연 2017-05-12 20:31:18
    계속 눈팅만 하다가 이 사건 읽고 로그인 했네요
    아니 저렇게까지 참혹하게 학대하고 죽여서 쳐 묶으면 건강하게 오래살까요?
    제 생각엔 벌받아 사고로 단명할듯,,
    생명의 고통을 공감할줄 모르는 경찰도 문제이고,, 답답하다 답답해..
  5. 김은미 2017-05-12 17:14:05
    경찰이 더 문제네요 꼭 치료가 잘되어서 건강하게 살수 있기를 바랍니다~
  6. 한경은 2017-05-10 11:57:29
    처 죽일 인간들 같으니... 경찰이 문제가 더 심각하군요... 아무것도 모르는 무식하기 짝이없는 .. 왜 국가의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지 일께워 줘야 할듯하네요.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