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로 맞고 방치되어 있던 깜코, 깜코의 달라진 모습을 공개합니다 ^^

 



 


한달 전 인천에서 구조된 깜코를 기억하시나요?


 



 


지나가던 취객이 돌로 얼굴을 때려 얼굴에 상처가 나


털이 다 벗겨진 채로 방치되어 있던 깜코.


고물상을 운영하는 주인아저씨는 깜코에게 밥만 챙겨줄 뿐


정작 병원에 데려갈 시간도 없다며 그대로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상처에 연고하나 바를 여유 없이, 햇볕에 과도하게 노출되어


상태가 나날이 악화되고 있었던 깜코를 제보자분께서 발견하고


협회로 연락주셨습니다.


 


주인아저씨께서도 협회에서 깜코를 데리고


치료한 후 다른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깜코를 포기하는데 동의하여 데리고 올 수 있었습니다.


 


얼굴의 상처보다 더 심각한 것은


영양 결핍이었는데요, 입맛이 까다로워 보통 사료를 주면


많이 먹지 않았다고 합니다.


 


병원에서 한달 간 영양보충에 대한 치료를 중심적으로 했고,


얼굴 상처치료를 했더니,, 


얼굴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멋있어졌어요 ^^


 


보호소로 입소한 후 바로 찍은 사진입니다.


놀라지 마세요 ~


 




 


처음보다 많이 온순해진 깜코.


이제 다른 친구들과도 잘 어울릴 수 있겠죠?


 


아직 많이 마른편이지만,


보호소에서 버닝에게 했던 것처럼 영양식을 따로 좀 챙겨줘야겠습니다.


 


그리고, 처음 기본검사 때


심장사상충에서 양성반응이 나왔었어요…


사상충 치료는 생각보다 힘든 치료여서


영양이 좀 더 보충되고 지금보다 튼튼해지면


치료하기로 했었었지요..


 


보호소에 입소했으니, 보호소에서 사상충치료를 병행할 예정입니다.


 




 


깜코.


처음이랑 정말 많이 달라졌죠?


 


앞으로 살도 포동포동 오르고 지금보다 더 멋있어진 모습 기대해봅니다.


깜코 화이팅. !


 


 


 


 


 


 


l  협회 해피로그에도 같은 글이 있습니다.


네이버 이용자들도 많이 읽고 있도록 [공감]버튼 많이 눌러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세요


http://happylog.naver.com/care/post/PostView.nhn?bbsSeq=15404&artclNo=123461407969&scrapYn=N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