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망진창 된 몰골로 떠돌던 집고양이 두 형제 드디어 구조! – 야원이와 야투


 


 


 


강남 청담동 골목에 상태가 좋지 않은 고양이 두 마리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을 하였습니다.


 


현장에 출동을 해보니 편의점 앞에 햇살이 잘 드는 곳에 두 마리의 고양이들이 여유롭게 일광욕을 하고 있었습니다.


여유로워 보이는 모습과는 달리 고양이들의 상태가 악취도 많이 났었고 털의 상태도 심하게 엉켜 있었습니다.


한 눈에 일반 길냥이 와는 다르다는 걸 알 수가 있었습니다.


영양 상태도 좋아 보이지 않았고 한 아이는 다리를 절룩이고 입안의 혀도 나와 있어


음식 섭취가 쉽지 않아 보이는 상태였습니다.


 


제보자 분외에 아이들을 돌봐주시는 분이 계셨는데 그 분의 말씀으론 저희가 구조 나가기 하루 전에


고양이보호협회에서도 나와서 포획에 실패하였다고 하셨습니다.


포획에 실패해서 사람을 심하게 경계할 줄 알았는데


저희가 현장에 갔을 때 아이들이 그렇게 심하게 경계를 하지는 않았습니다.


 


이 아이들이 현장에 머물게 된 것은 한달 전부터 나왔다고 하셨는데


아마도 영역싸움에 밀린 아이들이 현장에서 뭉쳐 있었다고 하셨습니다.


 


영양 상태가 좋지 않아 보여 캔 사료를 주며 경계심을 풀고 덫으로 유인,


한 마리를 먼저 구조하여 저희 협력 병원인 강남 페츠비 병원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처음 구조된 아이는 주변에서 돌봐주시는 분께서 야원이라는 이름을 붙여주셔서


야원이라고 계속 부르기로 하였습니다.


페츠비에 도착한 야원이는 처음 구조 팀이 현장에 갔을 때 보다 심하게 사람을 경계를 하여


성별이라든지 아픈 다리의 골절 상태를 엑스레이로 촬영 할 수가 없었습니다.


엑스레이를 찍기 위해서는 마취를 해야 하는데 야원이의 상태가 생각보다 않좋아


마취를 할 경우 깨어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의사 선생님의 소견을 듣고


병원에서 수액 투여 및 영양상태를 호전 시킨 후 진료에 들어 가기로 하였습니다.


 


야원이가 구조된 한 시간 후 저희가 놓고 간 덫에 다른 고양이 야투도 구조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가 야투도 페츠비로 이송하였는데 생각보다 야투가 야원이 보다 심각하다는


의사선생님의 소견을 받고 야원, 야투 두 아이들은 영양상태가 호전되는 시기에 진료를 받기 위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입니다.


 


추후 아이들의 진료가 진행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야원, 야투 두 아이들이 건강하게 치료 받을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바랍니다.


 


 


<구조 팀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처음 마주친 야원, 야투>



 


 


<일광욕중인 야원이>



 


 


<비교적 여유로워 보이는 아투>



 


 


<눈빛이 살아있는 야원이>



 


 


<뒤따라 구조된 야투>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