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완료] 폭행당하고 심장사상충에 걸린 백구 두 마리를 도와주세요

 

백구를 질질 끌며 몽둥이가 부러질 정도로 때리고 있어요!”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어떤 건물에서 할아버지에게

수시로 심한 폭행을 당하는 개에 대한 긴급한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제보자님은 경기도의 물류창고에서 일을 하는데,

어느 날 개 주인으로 보이는 할아버지가 백구를 폭행하는 장면이 창고 CCTV에 찍힌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폭행시간은 아침 9시에서 10시 사이였고,

물류창고에서 차량세차용으로 사용하는 막대기로 개를 사정없이 폭행하며 질질 끌고 가는 장면이었으며

부러진 막대기는 아무 일 없는 듯 사다 놓아두는 장면이었습니다.

개를 때리던 두꺼운 막대기는 세 동강이 나 있었습니다.

 

 

담당 공무원의 동물단체 동행 거절

 

제보자님은 자주 매를 맞는 백구가 가엾어 동물단체 케어– CARE 로 즉시 제보해 주셨습니다.

 

케어는 고양시청의 담당 공무원에게 전화하여 현장을 동행해

동물보호법에 의거 지자체가 피학대 견을 격리 조치해 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거절당하였습니다.

 

고양시청 담당자는 단독으로는 나갈 수 있지만

동물단체와 같이 나가는 것은 위법이라는 허위의 주장을 하며 거절하였습니다.

 

그러나 동물단체와 현장을 방문하든 제보자나 명예감시원과 동행하든

담당자의 재량이므로 문제될 것이 전혀 없는데도 불구하고

고양시청 담당자는 현장에 나갔을 때 개의 주인이 왜 같이 나왔냐고 물으면 할 말이 없다는 변명으로

동물단체와의 동행을 거절하였습니다.

 

 

너무나 당당한 학대자, 그리고 임신한 개

 

케어는 그동안 수많은 학대 현장을 고발하며 지자체 담당자들이 현장에 나가 학대상황을 파악하고

긴급 격리조치 하도록 요구해왔음에도 불구하고 격리조치 된 건이 1건 외에는 없었습니다.

 

동물단체와 동행하든 안 하든 매우 소극적으로 지자체 담당자들이 대응하기에 방문한 현장에서

오히려 학대자가 당당하게 나와 문제해결이 더욱 어려워지는 경우를 많이 경험하였기에

고양시청 담당자의 동행방문을 포기하고 케어가 단독으로 현장에 방문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제보가 온 다음 날 바로 케어 구조대는 경기도로 달려가서 학대자를 만났습니다.

 

학대자는 처음에 개를 때린 적이 없다고 부인하였으나

케어가 확보한 영상을 보여주자, 이내 때린 것이 맞다고 시인하였습니다.

 

그러면서 과거에 개 600마리를 길렀다는 이야기와 베트남 참전 이야기를 무용담처럼 하며

맞은 개는 전혀 다친 곳이 없다고 당당히 이야기하였습니다.

 

그러면서 맞은 개가 임신했다는 이야기까지 하였습니다.

 

 

심장사상충에 걸린 두 마리의 백구

 

케어의 구조대가 개를 폭행한 것은 명백한 학대이고,

상태를 확인하도록 병원 검진이 필요해 옮기도록 하자고 하였습니다.

 

학대자는 처음에는 그 정도로 때려도 개는 다치지 않는다며 거부하였으나

케어의 끈질긴 설득과 항의 끝에 개 두 마리를 모두 내어 주었고,

임신한 개가 새끼를 낳으면 두 마리만 달라고 하였습니다.

 

동물단체 케어구조대는 재빨리 근처에 있는 연계병원으로 가서 백구 두 마리를 입원시켰습니다.

 

두 마리의 백구는 사람에게 그토록 맞았으면서도 활짝 웃으며 모든 사람을 반깁니다.

 

병원검진 결과, 안타깝게도 백구 두 마리는 모두 심장사상충에 걸렸습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방치되다시피 살았으니 그도 그럴 것이었습니다.

 

대형견의 심장사상충 치료에는 많은 비용이 듭니다.

활짝 웃는 귀여운 백구 두 마리가 심장사상충 치료를 견디고

건강을 회복하여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케어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여러분도 함께 해 주세요.

 

 

 

 

<백구를 폭행한 목둥이, 어찌나 세게 때렸던지 세 동강이 나있다.>

 

 

 

<건물 옥상에서 케어 구조대를 보고 있는 백구>

 

 

 

<옥상에서 백구 두 마리는 짬밥을 먹으며 생활하고 있었다.>

 

 

 

<케어 구조대와 함께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는 자이언트(수컷)과 지온이(암컷)>

 

 

 

<안타깝게도 자이언트(수컷)과 지온이(암컷) 두 마리 모두 심장사상충 양성판정을 받았다.>

 

 

 

<사람을 보고 웃고있는 자이언트(수컷)

 

 

 

<사람을 보고 웃고 있는 지온이(암컷)>

 

 

 

<수술을 받고 있는 백구>

 

 

 

 

 

 

소중한 후원금은 해당 동물의 치료 후,

남은 금액이 있다면 다른 동물의 구조활동 및 치료에 사용하겠습니다.

 

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