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성명서] tvN은 살아있는 동물 동원하는 비윤리적이고 편파적인 예능 ‘식량일기 닭볶음탕 편’ 즉각 중단하라!

5월 30일(수), 단순 체험 프로그램과 ‘차별’화 한다는 tvN의 새로운 예능 ‘식량일기 닭볶음탕 편’(이하 ‘식량일기’)이 첫 방영되었다. 첫 회에서부터 닭볶음탕으로 변신하는 과정을 보여주기 위함이라는 부당한 이유로 출연자보다도 많은 수의 병아리가 태어났으며, 세 마리의 개는 농장의 장식품으로 소비되기 위해 동원되었다. 이에 본 동물권 단체들은 닭볶음탕의 ‘식재료’인 닭을 직접 키워 죽이고, 먹는다는 제작진의 기획 의도를 강력 비판하며, tvN에 ‘식량일기’의 즉각 폐지를 요구한다.

제작진은 ‘식량일기’ 프로그램의 취지를 우리가 먹는 음식이 어떤 노력과 과정으로 식탁에 오르는지 몸소 알아보기 위함이라 밝혔으나, 공장식 축산에서 길러지는 닭으로 만들어지는 닭볶음탕에 있어서 해당 취지는 결코 실현 가능하지 않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소비되는 닭은 환기시킬 창도 없는 닭장에서 빡빡한 밀도로 사육되며, 급속한 속도로 성장하게끔 개량되어 생후 한달 만에 도축되고 있다. 이토록 탄생부터 도살까지 이윤 극대화로 점철된 닭의 일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지 않는다면, ‘식량일기’가 보여주는 닭 키우기의 수고로움은 전원 생활과 자급 자족을 내세운 판타지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제작진이 ‘닭고기’의 진정한 생산 과정을 의도적으로 왜곡하고, “초극강 리얼 라이프”라는 거짓된 홍보를 일삼고 있는 것이라면, 이는 동물운동가와 시청자에 대한 우롱이다.

시작부터 닭을 지각력 있는 동물이 아닌 ‘식량’, ‘식재료’로 규정하는 ‘식량일기’ 는 편파적이다. 제작진은 처음부터 출연진에게 닭볶음탕을 시식하게 하고, 방송 내내 닭을 정을 주는 반려동물이 아닌 ‘식재료’로만 바라볼 것을 종용한다. 또한 제작진이 학자 간 토론까지 보여주며 연출하는 “직접 키운 닭을 먹을 수 있을까?”라는 고민은, 결국 닭은 어쩔 수 없는 ‘식재료’라는 일방적인 생각으로 마무리된다. 원 형태를 알 수 없는 추상적인 ‘살’, ‘고기’로 마주하는 동물이 ‘식재료’라는 일반 인식은 이미 종차별적인 사회에 만연하며, 방송 예능에서 살아있는 닭 여러 마리를 직접 동원해가며 밝혀낼 필요도 없는 것이다.

“기존의 단순한 체험 프로그램과는 다른” 차별적인 예능이 되기 위해 살아있는 동물을 오락거리로 이용하는 ‘식량일기’는 비윤리적이며 구태하다. tvN은 타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유독 살아있는 동물을 ‘감초’처럼 볼거리로 동원해왔으며, 이에 tvN이 이번 ‘식량일기’ 제작을 승인한 것은 상반기 시청률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그동안의 ‘동물 마케팅’을 극대화한 것이라 해석할 수 밖에 없다. 일례로 tvN의 인기 예능이었던 ‘삼시세끼’에서는 등장했던 강아지가 종영 후 방치되어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 바 있으며, 특정 품종의 생산을 부추기기도 하였다. 살아있는 동물을 오락과 체험, 미디어에 동원하지 않는 것이 세계적 흐름인데도, tvN이 지속적으로 동물을 시청률 몰이 및 돈벌이 수단으로 삼는 것은 후진적이다.

tvN 및 ‘식량일기’ 제작진은 지금 당장이라도, 살아있는 닭을 식재료 및 오락거리로 착취하며 공장식 축산 가리는 왜곡된 프로그램을 폐기 혹은 전면 수정하라. 또한 이번 기회로 tvN이 살아있는 동물을 동원한 방송 프로그램을 제작하지 않기로 선언하여, 한국 방송계의 동물권 인식 확립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

2018. 06. 01.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 | 동물권단체 케어 | 동물권 운동 단체 MOVE | 비건 문화 대중화 프로젝트 팀 너티즈 | 비건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 고려대학교 채식주의자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뿌리:침 | 서울대학교 비거니즘을 지향하는 모임 | 서울시립대학교 베지쑥쑥 | 이화여대 채식/동물권 동아리 솔찬 | 연세대 비건 채식 모임



언제나 동물들의 편으로 남겠습니다
동물권단체 케어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근 소식

“나? 조나단 리빙스턴” 소위 농장 돼지라 일컬어지는 분홍색 돼지들은 인간의 개량으로 인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치명적이 됩니다. 땀샘이 적은 돼지들은 체온도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반드시 진흙을 몸에 묻히려고 하는데 진흙이 없는 돼지농장 안에서는 깨끗한 걸 극도로 좋아하는 돼지들이 자신의 배설물을 묻힙니다. 개도살장에서 “ 나 여기 있어요! 나도 데려가 주세요!” 하며 목소리를 내며 자신을 알리던 ‘조나단 리빙스턴’ 구조된 조나단 리빙스턴에게 언젠가 꼭 넓고 좋은 생추어리를 선물해 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농장동물들이 해방되는 그날을 위해 케어는 더 많이 뛸 거에요! 조나단은 요즘 진흙목욕 심취중이라 까매지고 있어요 😂

더 읽기 »

“나는 누구일까요?“ 슬리퍼를 물었다고 인정사정없이 때리고 머리를 짓이기기까지 했던 학대, 그렇게 폭행당한 어린 백구 녀석은 많은 분들의 정성이 더해져 캐나다로 입양을 갔습니다… 뱅쿠버 공항에 내려 새로운 가족과 상봉하고 새 가족 품에 안겨 로키산맥을 차로 넘어 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너무나 의젓하게 있었다는 녀석. 자신의 새로운 행복한 미래가 어떻게 펼쳐질 지 알았던 걸까요? 녀석의 행복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됩니다! 녀석은 누구일까요? 정답 영상은 두번째에 있습니다.

더 읽기 »

[라이브] 전주 도살장&개농장, 남은 160녀석들, 금 주 안으로 소유권 포기 예정. 케어는 8월 27일 도살장과 농장을 급습한 후 5일간 현장에서 160여마리 남은 개들을 위해 돌보던 그 현장을 다시 찾아 갔습니다. 현장을 살펴본 후 전주시청을 찾아가서 면담하며현장에서 부족한 사항을 전달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하며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금주 안으로 전주시청은 160여 마리 개들에 대한 소유권 포기도 받아 낼 것을 단언하고 있습니나. 그 후 몇몇 녀석들은 구조하겠다는 분들이 벌써부터 나서고 있어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많은 입양자 및 입양을 도와주실 분들이 나타나도록 케어도 지속적으로 현장을 찾아 입양 홍보를 하겠습니다.

더 읽기 »

<귀먼 백구, 구조 성공>많은 분들의 애를 태웠던 백구가 드디어 케어와 여러분들의 품으로 와 주었습니다. 어제 늦은 밤 어떤 백구가 그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사진을 받고 급하게 달려가 확인한 결과 귀 먼 백구는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또 다른 백구의 명복을 빕니다. 케어 구조팀은 어제 또 밤을 새우며 백구를 기다렸고 오늘 아침 7시 경 드디어 백구가 구조되었습니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