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 입양처 구합니다. 너무 작은 아기들입니다….

This post is last updated 4354 days ago.

갑자기 강추위가 불어닥친 오늘 아침. 따뜻한 병원 실내에서 일주일 간의 치료를 마친 아기들이 보호소로 입소하였습니다.


 


얼마 전. 건대 앞 노점상에서 구조되어 온 아기들입니다.


너무나 작았던 아기 고양이는 치료 도중 결국 숨을 거두었습니다.


고양이 아기는 이 주일 간이나 노점에 나와 떨면서 팔리기만을 기다리고 있었고 다 팔리고 남은 마지막 아기 고양이였습니다. 


 


닥스훈트는 귀 치료와 벼록 치료를 받았고. 아기들은 설사치료를 받았습니다.


이제 모두 임시보호나 입양 갈 정도로 건강해졌습니다. 다만 남은 약을 몇일 간은 더 먹어야 한답니다.


아기 토끼도 아주 작았지만 잘 견뎌 주어 퇴원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이 아기들에게 보호소의 겨울은 정말 끔찍할 겁니다.


실내 케이지에 격리되어 있지만 손길이 많이 필요한 아이들이니 여유가 되시는 회원님들은 임시보호라도 부탁드립니다.


 


 



 


(구조 하던 날 모습 )


 


 


 


 



 


( 병원 퇴원하는 날) 아직 사료를 불려 주어야 하는 아기들입니다..


 



 


그새 많이 똘망똘망해졌답니다. ^^


 


 



 


 


 


 


 


 



 


이 녀석은 정말 요조숙녀처럼 다소곳하고 깔끔한 녀석입니다.


안타깝게 성대수술이 되어 있어서 큰 소리로 짖지 못합니다. 아파트에서도 기르기 적당하며 초소형 닥스훈트입니다.


1살입니다.


 



 


이 토끼 이름은 굳세어라(금순이) 라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2주일이나 노점에서 견뎌 내 준 정말 굳센 아기토끼입니다.


아기강아지들과 아기고양이 사이에 얼굴을 파묻고 의지하고 있었던 녀석입니다.


상태가 좋지 않았는데 병원에서 정성스레 치료해 주셔서 완치되었습니다.


 


 


 


이 추운 겨울 이 아이들을 어찌할까요…. 회원님들의 관심을 바랍니다.

공유하기

케어 정기후원 (정회원·천사단·힐링센터·대부대모)

후원문의: 02-313-8886 내선 2번, care@fromcare.org

관련 소식